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하늘소 효소 팔아 30억원 수출




털두꺼비하늘소

생명연 박호용 박사팀 말레이시아에
국내 연구진이 하늘소의 뱃속에서 찾아낸 미생물 효소가 30억 원에 수출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7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박호용 책임연구원 팀이 개발한 미생물 효소 생산기술이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합작기업인 ‘마이엔자임’에 30억 원 상당의 이 회사 지분을 받는 형식으로 수출된다고 밝혔다.

박 책임연구원 팀은 하늘소의 애벌레가 나무를 갉아먹는다는 데 착안해 하늘소의 뱃속에서 ‘자일라나제’라는 이름의 효소를 찾아냈다. 이 효소는 딱딱한 목질이나 곡물 껍질을 분해해 가축의 사료로 만들 수 있다.
이 팀이 만든 인센트바이오텍은 이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해 말레이시아의 엔자임테크놀로지와 ‘마이엔자임’을 합작 설립하기로 하고 30억 원에 이르는 마이엔자임의 지분 절반을 기술료 명목으로 받는다.

박 연구원은 “앞으로 이 효소를 이용해 먼저 가축 사료 첨가제를 만든 뒤 목재나 곡물 껍집을 이용한 바이오에너지 개발에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