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우주복 섬유 접는 반도체 개발




접는 반도체로 만든 휘는 디스플레이. - 사진 제공 포스텍

포스텍 연구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스 소개

우주복에 쓰이는 소재를 활용해 극한의 기온에서도 작동하는 ‘접는 반도체’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포스텍 화학과 이문호 교수와 전자전기공학과 김오현 교수, 화학과 함석규 박사는 “우주복에 사용되는 ‘폴리이미드’ 소재로 영하 120도에서 영상 150도를 넘나드는 환경에서도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고성능 메모리 반도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연구는 이날 발행된 신소재 분야의 전문 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스’ 최신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전자책, 전자종이 등에 쓰이는 기존 실리콘과 유기물질 소재의 ‘접는 반도체’가 충격과 열에 약해 종종 작동불능 상태에 빠지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폴리이미드 소재를 이용해 반도체 성질을 갖는 막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폴리이미드는 휘는 성질이 있으면서도 영하 269도부터 영상 400도까지의 극한 환경에서도 성질이 잘 변하지 않아 우주복 재료로 사용돼 왔다.

이번 연구에 제1저자로 참여한 함 박사는 “폴리이미드 재질의 접는 반도체는 제조비도 기존 방식의 10분의 1 수준에 그친다”며 “한 번 충전으로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노트북 컴퓨터나 접는 디스플레이 등을 만드는 데 활용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근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unta@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