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강원도에 첫 인공눈 내렸다

기상硏 “3월 3차례 실험 좋은 결과”

강원도에 지난 3월 첫 ‘인공 눈’ 이 내렸다.

장기호 기상청 국립기상연구소 연구관은 23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08 한국기상학회 가을학술대회’에서 “올해 3월 3, 4, 14일 등 세 차례에 걸쳐 강원도 대관령 부근에서 인공 눈 실험을 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장 연구관은 “6인승 세스나 항공기를 이용해 3km 높이에서 동북풍을 타고 대관령을 넘어 용평스키장으로 향하던 구름에 인공 눈 씨앗을 뿌렸으며 항공레이더 관측 결과 30분에서 2시간 이후 용평 지역에서 눈이 내리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대관령을 중심으로 한 남북 5km 지역에 인공 눈 씨앗을 뿌렸으며 실험 후 10cm 정도의 적설량이 관측됐다.

기상연구소 연구팀이 사용한 인공 눈 씨앗은 요오드화은(AgI)과 액체질소. 구름 속의 물방울이 씨앗에 달라붙어 커지면서 눈으로 자라 땅에 떨어지게 된다.

인공 눈 기술이 발달한 나라로는 중국과 미국 등을 꼽을 수 있다. 국내에서는 기상연구소가 2002년 이후 지상에서 소규모 실험을 꾸준히 해왔으며 하늘에서 인공 눈 씨앗을 뿌리는 실험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공 눈 기술은 겨울 가뭄 극복 외에 스키장 등 레저 목적으로도 이용될 것으로 보인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