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김치 이어 고추장·인삼제품·된장 세계무대로




동아일보 자료사진


내년에 국제식품으로 공인될 전망


김치에 이어 우리나라 대표 전통식품인 고추장, 인삼제품, 된장이 내년에 국제식품으로 공인될 전망이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 주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된 제16차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 아시아지역조정위원회(CCASIA)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고추장과 인삼제품 규격안이 7단계, 된장 규격안은 4단계 심의를 통과했다고 24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2001년 아시아 최초로 김치를 국제식품 규격으로 통과시켜 김치가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발돋움하는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그 뒤로 농식품부는 우리 전통식품의 우수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Codex 규격화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에 채택된 규격안은 분석법, 첨가물 및 표시방법에 대한 세부 분과위원회 논의를 거쳐 내년 총회에서 5~8단계가 동시에 심사될 예정이다. Codex 규격은 8단계 심의를 거쳐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통과된다.

지금까지 고추장은 국제사회에서 매운맛을 내는 핫소스와 비슷한 정도로만 알려져 있었다. 이번 규격화 과정을 통해 고춧가루와 전분질을 주원료로 하면서 미생물 발효를 거쳐 만든 세계 유일의 식품임을 알릴 수 있게 됐다. 특히 ‘Gochujang’이라는 이름으로 규격이 진행되고 있어 김치(Kimchi)에 이어 두번째로 우리나라 말로 된 국제식품이 될 예정이다.





인삼제품은 고려인삼과 화기삼(미국, 캐나다산의 서양삼)을 대상으로 건조품, 농축액 및 농축분말에 적용할 수 있는 규격을 마련했다. 일부 국가에서 인삼을 약품으로 분류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삼이 국제식품으로 공인받으면 인삼 수출시장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된장은 우리나라 된장과 비슷한 다른 나라의 제품을 포함하는 ‘발효 콩 페이스트(fermented soybean paste)’라는 이름으로 규격화를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 소비자안전팀 우동식 과장은 “우리 전통식품이 국제식품으로 공인되면 다른 나라 유사 제품과 차별화돼 국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며 “외국 소비자에게 우리 식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수입국의 부당한 수입 제한 조치에 대응할 수 있는 권한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재웅 동아사이언스 기자 ilju2@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