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태양계 밖서 ‘생명의 흔적’ 찾았다

유럽연구팀, 2만6000광년 떨어진 우주서


드넓은 우주에서 오직 지구에만 생명체가 존재할까. 그 대답을 얻기 위해 오래전부터 과학자들은 지구 바깥에서 생명의 흔적을 찾아왔다.

최근 우주에서 생명의 기원이 될 수 있는 분자가 발견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유럽 여러 나라의 과학자가 참여한 국제공동 연구팀은 “지구에서 2만6000광년 떨어진 우주에서 단순한 형태의 탄수화물 분자인 ‘글리코알데히드’를 발견했다”고 ‘천체물리학저널’ 11월 25일자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외계에서 생체분자 발견


2만6000광년 떨어진 우주에서 구석기시대인 지구로 전파를 보냈다면 아마 지금쯤 도착했을 것이다. 그만큼 먼 거리라는 얘기다.

연구에 참여한 영국 런던대 세레나 비티 박사는 “글리코알데히드는 생체분자 RNA의 주요 성분인 리보오스를 만드는 데 필요하다”며 “생명의 기원이 될 수 있는 분자”라고 설명했다.

글리코알데히드가 발견된 곳은 지구와 비슷한 행성이 나타날 수 있는 ‘별 탄생 영역’. 이 같은 영역에서 생체분자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망원경의 성능이 낮아 생체분자가 발견돼도 출처를 정확히 알 수 없었다. 연구팀은 스페인에 있는 고성능 ‘전파간섭계망원경(PdBI)’을 이용해 별 탄생 영역에서 방출된 전파를 분석한 결과 분자의 존재를 확인했다.

태양 같은 별이나 지구 같은 행성 등이 만들어지면 생명체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온도와 대기, 빛 등의 환경조건이 갖춰질 수 있다. 이런 환경에 생체분자가 존재한다면 언제라도 생명체로 발달할 수 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결국 지구의 생명체는 태양계가 탄생할 당시 이미 지구 밖에 있던 생체분자에서 생겨나 지구로 들어왔을지도 모른다는 게 ‘생명의 외계기원설’을 주장하는 학자들의 견해다.

세종대 천문우주학과 이정은 교수는 “우주에서 생체분자를 찾는 연구는 생명의 기원이 지구가 아니라 우주일 수 있다는 것을 실험적으로 증명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생명 유입 장벽은 대기권?


DNA 구조를 밝힌 영국 생물학자 프랜시스 크릭은 1981년 출간한 책 ‘라이프 잇셀프’에서 “최초의 생명체가 지구 내에서 자체적으로 발생할 수 없으며 생명의 기원은 외계에 있다”고 주장했다. 우주에서 지구로 생명이 유입됐다는 것.

글리코알데히드의 발견으로 크릭의 주장은 지지를 얻게 됐지만 여전히 해결해야 할 문제가 남아 있다. 외계의 생체물질이 어떻게 지구 대기권을 통과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우주의 물질이 지구로 들어오려면 대기권에 있는 공기분자와의 마찰 때문에 생기는 높은 온도와 압력을 이겨내야 한다.

유럽우주기구(ESA)는 지난해 실제 생물로 이를 실험해봤다. 무인위성 ‘포톤-M3’ 표면에 세균 크루코시다이옵시스가 살고 있는 암석을 붙인 뒤 러시아 우주선 소유스호에 실어 우주로 발사했다. 이 세균은 사막이나 남극 같은 극한 환경에서 발견돼 화성에서도 살아남을 것으로 추측될 만큼 생명력이 강하다.




글리코알데히드(Glycolaldehyde):


우주를 유영하던 포톤-M3는 암석을 귀환선에 실어 지구로 다시 보냈다. 연구팀이 돌아온 암석을 현미경으로 분석한 결과 세균은 껍데기만 남아 있었다. 대기권에 진입할 때 발생한 높은 열 때문에 타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우주에서 지구로 생명체가 들어오기란 불가능하다는 게 ESA 연구팀의 주장이다.

그러나 독일 항공우주센터 게르다 호르네크 박사팀은 “세균을 우주환경과 비슷한 장치에 넣어 관찰한 결과 일부가 무사히 살아남은 것을 확인했다”고 올해 초 ‘우주생물학’에 발표했다. ESA의 실험과 정반대의 결과다.

이에 ESA는 2013년 다시 지난해와 비슷한 실험을 할 계획이다. 이번엔 세균이 살아 돌아온다면 생명의 기원이 우주에서 시작됐다는 설이 한층 주목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웅 동아사이언스 기자 ilju2@donga.com

:글리코알데히드(Glycolaldehyde):

생명체의 주요 성분인 탄수화물의 한 종류. 탄소 2개, 수소 4개, 산소 2개로 이뤄진 단순한 형태다. 유전자의 한 종류인 RNA를 구성하는 리보오스의 재료가 될 수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