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핵융합로 핵심부품 시험시설 세계 두 번째 개발

EU 장비보다 시험 시간 대폭 줄여


한국원자력연구원은 30일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에 사용되는 핵심부품의 성능을 시험하는 시설인 ‘콜트-1’을 유럽연합(EU)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콜트-1은 핵융합로 부품 가운데 ‘플라즈마’에 가깝게 노출되는 부품들이 제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지 시험하는데 쓰인다. 엄청난 불덩어리인 플라즈마는 섭씨 1억 도까지 올라가기 때문에 부품들이 내구성과 냉각능력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지 검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원은 콜트-1이 EU가 개발한 시험 시설인 ‘베시(BESTH)’보다 시험 시간이 40% 줄었으며 베시보다 더 가혹한 조건에서 작동시키는 것도 가능해 성능을 측정할 수 있는 폭도 넓다고 밝혔다.

연구원 측은 “기계, 항공, 우주 분야의 내열 부품 등을 개발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외국 연구기관에서 콜트-1을 쓰고 싶다는 요청이 들어오고 있어 수출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핵융합로 부품 시험시설 ‘콜트-1‘. EU에서 개발한 장비보다 시험 시간을 당길 수 있다



이정호 동아사이언스 기자 sunrise@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