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김 양식 돕는 친환경 기술 개발

 

 

강한 산성수로 세균·파래 없애


김 양식을 돕는 친환경 기술이 개발됐다.

농림수산식품부는 “바닷물을 전기분해해 만든 물로 김의 순도를 높이고 병해도 막는 장치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팀은 격막을 사이에 두고 양극과 음극전극을 갖춘 수조에 바닷물을 담고 전기를 가해 강한 산성을 띠는 물(전해수)을 만들었다. 여기에 갯병균이나 파래 등을 담그면 세포 균형이 깨지거나 활성이 떨어져 죽고 만다. 그러나 김은 세포벽에 점액성 물질을 가지고 있어 안전하다. 즉 전해수에서 김을 기르면 순도가 높은 김만 남는 것이다.

전해수는 공기나 빛에 닿으면 염소가스와 물을 낼 뿐 다른 물질을 남기지 않아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다.

조선대 황용안 교수와 김 생산자연합회가 함께 개발한 이 장치는 현장 시험을 거쳐 2월중 실용화될 전망이다.

농식품부는 최완현 양식산업과장은 “김의 순도를 떨어뜨리는 파래를 제거하고 김을 썩게 만드는 갯병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장치를 어촌마을에 공동 설치하고 자금을 지원하는 등 보급 사업을 펼쳐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웅 동아사이언스 기자 ilju2@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