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금모래’ 사라진다…댐 건설 등 영향 초목 뒤덮여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뜰에는 반짝이는 금모래빛….”

김소월이 쓴 시 ‘엄마야 누나야’에 등장하는 아름다운 금모래빛 강변.

우리 땅에서 흔히 볼 수 있던 금모래빛 하천들이 최근 급격히 사라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우효섭 연구위원은 “자갈과 모래로 가득했던 국내 하천이 최근 10년 새 울창한 초목으로 급격히 뒤덮이고 있다”고 지난해 12월호 ‘한국수자원학회’에 발표했다.




모래와 자갈로 가득했던 하천변이 최근 10년 새 수풀로 무성해지고 있다. 사진 제공 우효섭



보통 장마철에는 강변 모래밭에 떨어진 씨앗은 씻겨 내려가 하천 주변은 모래와 자갈이 나뒹굴었다. 아이들은 돌멩이를 비스듬히 던져 수면 위로 튕기는 물수제비뜨기 놀이를 즐겼다.

그러나 홍수 방지를 위해 댐과 제방을 쌓고 골재 채취를 하면서 모래밭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는 것. 하천 정비로 수위가 내려가고 모래밭이 평탄해지면서 식물이 자라기 유리한 조건으로 변한 것이다.

낙동강의 경우 1992년 임하댐이 들어서면서 댐 하류 지역의 여름철 홍수가 사라졌다. 3년 뒤에는 모래밭에 풀이 자라기 시작하면서 2005년에는 강가 대부분이 초목으로 뒤덮였다. 이런 변화는 경기 여주군의 남한강과 복하천 합류지점, 전북 완주군의 만경강 하류, 광주의 황룡강 등 전국적으로 관찰되고 있다.

우 연구위원은 “초목이 무성해진 것이 종(種)의 다양성 면에서는 긍정적이지만 거대한 나무들은 물의 흐름을 방해해 또 다른 범람을 일으킬 수도 있어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금영 동아사이언스기자 symbious@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