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아미노산 함량 70% 높인 신품종 쌀 나온다




골드아미 1호

원자력硏, 방사선 조사기술로 골드아미 1호 개발


기존 벼에 비해 아미노산 함량을 기존 벼보다 최대 70%까지 높인 신품종 벼가 개발됐다. 높은 아미노산 함량으로 환자 치료식, 분유, 이유식 등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정읍방사선과학연구소 방사선생명공학연구부의 김동섭 박사 연구팀은 벼의 눈을 떼어내 조직을 배양한 뒤 방사선의 일종인 감마선을 쪼여서 아미노산을 합성하는 유전자의 변이를 유도, 아미노산 함량을 대폭 높인 신품종 벼 ‘골드아미 1호(GoldAmi-1)’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원자력연은 골드아미 1호에 대해 품종보호권 출원(2008-399)과 국가품종목록등재 신청(2008-33), 품종 명칭 등록(2008-1208) 역시 마치고 국내 농가에 보급하기 위한 준비 역시 마쳤다고 덧붙였다.



국가품종목록이란 벼, 보리, 콩, 옥수수, 감자 등 5개 주요 농작물의 종자는 국가품종목록에 등재해 농가에 판매 또는 보급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서류심사와 재배심사 등 성능심사를 거쳐야 하며, 재배심사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최소한 3개 이상 지역에서 2년 이상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골드아미 1호는 2007~2008년 정읍방사선과학연구소 육종시험장에서 재배한 뒤 품종 특성을 조사한 결과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Tryptophan), 라이신(Lysine)을 포함, 전체 아미노산 함량이 원 품종인 ‘동안벼’보다 76%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배양 기술과 방사선 돌연변이 육종 기술을 활용해서 개발


원자력연 관계자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세계 인구의 절반이 주식으로 사용하고 있는 쌀에는 사람이 체내에서 합성할 수 없어 반드시 식품으로부터 섭취해야만 하는 ‘필수아미노산’이 부족하다”면서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선 지금까지 트립토판과 라이신을 추가 섭취할 것을 권장되어 왔다”고 설명했다.

조직배양 기술과 방사선 돌연변이 육종 기술을 활용해서 개발된 ‘골드아미 1호’가 농가에 보급될 경우 고품질 기능성 쌀로 주식용 뿐 아니라 이유식, 분유, 환자식 등 고영양 가공식 제품 제조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정읍방사선과학연구소 방사선생명공학연구부는 방사선 돌연변이 육종 기술을 이용해서 벼, 콩 등 식량작물과 기능성 작물, 화훼류의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하고 있다. 벼의 경우 현재까지 원평, 원미, 원청, 녹원찰벼 등 10개 품종을 개발하여 국가품종목록에 등재한 뒤 종자를 농가에 무상 보급중으로, 이들 품종의 총 연간 재배 면적은 3,000 ha(헥트아르)에서 매년 300억 원 가량의 경제적 효과를 거둔 것으로 추산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품종 ‘고시히카리’에 감마선을 조사, 키를 75 ㎝에서 8 ㎝ 줄여 바람 등로 인한 쓰러짐에 강하고 수확을 높인 신품종 ‘원명(原明) 벼’에 대해서도 품종보호권 출원 및 국가품종목록 등재를 신청했다.

강시용 한국원자력연구원 정읍방사선과학연구소 방사선육종연구팀장은 “방사선 돌연변이 기술은 유전자변형품종(GMO)과 달리 자연 속에서도 일어나는 돌연변이 현상과 유사한, 안전성이 입증된 육종 기술”이라며 “‘골드아미 1호’와 ‘원명 벼’의 국가품종목록 등재가 완료되면 종자를 증식해서 내년부터 전국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