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내 이름은 맥스" 말하는 강아지 '신기하네'




말하는 강아지 맥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네 이름을 말해.”
“제 이름은 맥스라고 해요.”
강아지가 주인의 질문에 척척 대답을 한다.
주인이 “음악 좀 들려달라”고 하자 클래식 음악이 흘러나온다.
24일 오후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 의대에서 열린 교수세미나에서 한림대 의대 신형철 교수는 사람과 대화가 가능하도록 ‘뇌-기계 인터페이스(BMI)’ 장치를 머리에 장착한 생후 1년 6개월된 요크셔테리어 ‘맥스’를 공개했다.

맥스는 태어난 직후 뇌에 전극을 넣는 이식수술을 받았으며 뇌 신호를 해석하는 소형 컴퓨터와 근거리 무선 통신장치인 블루투스 송신기를 등에 메고 있다. 주인이 질문하면 목에 걸고 있는 스피커를 통해 통해 응답한다.

맥스는 같은 질문을 하더라도 미리 정해둔 3가지 응답 중 하나를 상황에 따라 선택해 대답한다. 강아지의 뇌파 파형에 맞춰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도록 했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신 교수는 “BMI 기술은 원래는 척수손상 환자 등 몸을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하는 장애우들을 위해 개발됐다”며 “개나 다른 동물에게 적용하면 인간과 동물의 의사소통이 더 원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BMI와 말하는 개 ‘맥스’에 대한 자세한 소식은 과학동아 5월호에 상세히 소개될 예정이다.







이현주 한림의대 연구원이 노트북 컴퓨터를 통해 강아지 맥스와 대화하고 있다.
맥스는 요크셔테리어 종 수컷 강아지로 ‘뇌-기계 인터페이스’장치를 통해 사람과 대화할 수 있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이충환 동아사이언스 기자 cosmos@donga.com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