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청정에너지 개발과 경기 부양…두 마리 토끼 잡을까




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사진.


친환경 에너지 연구와 관련 미국정부가 어느 정도 금액을 지원할 것인지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제공 미국 백악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에너지 정책은 성공할까.
이산화탄소 감축과 하이브리드 자동차 개발을 강조해온 오바마 대통령이
이달 초 787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에 서명한 가운데 친환경 에너지 연구 개발에 대한 투자 규모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들은 "1941년 원자폭탄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된 맨하튼 프로젝트와 인류를 달에 보내기 위해 진행된 아폴로 프로그램과 이번 예산안을 비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과학계는 전 정부인 부시 행정부의 에너지 연구개발 정책이 위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올해 2월 발표된 미국의회조사국 보고서에 따르면 1970년대 석유파동으로 기름값이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도 당시 부시 행정부의 에너지 관련 투자는 매년 34억 달러 밑을 맴돌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또 “맨하튼 프로젝트나 아폴로 프로그램에 투자된 금액은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0.4% 수준이었지만 부시 행정부 시절 에너지 연구개발에 투자된 금액은 0.1%를 넘은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미행정부, 청정에너지 민간 연구에 200억 달러 규모 세금 면제 계획


이런 가운데 수전 헉필드 미국매사추세츠공대(MIT) 총장은 “오바마 대통령은 아폴로 프로그램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에너지 연구개발비 편성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청정에너지 관련 민간 연구에 약 200억 달러 규모의 세금 면제안을 계획해 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환경 에너지 개발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세계에서 석유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국가이지만 신재생에너지를 가장 많이 수출하는 나라가 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자연자원보호위원회(NRDC) 단 라쇼프 기후센터 담당관은 “오바마 행정부의 이 같은 정책 추진으로 미국 역사의 중요한 순간을 맞았다”며 “에너지 연구개발 예산이 미국 경제를 살리고, 지구를 지키며 친환경 에너지의 미래로 우리를 이끌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변태섭 동아사이언스 기자 xrockis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