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1000원짜리 투명테이프가 10만원!

초고가 소모품 가득한 우주 실험실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는 다음 달 30일 한국 첫 위성발사체 나로호에 실려 우주로 올라갈 예정인 과학기술위성 2호가 있다. 이 위성은 표면에 투명테이프가 덕지덕지 붙어 있다. 표면으로 노출된 전기회로를 가지런히 정리하기 위한 것이다.
위성제작에 참여한 KAIST 인공위성센터의 차원호 연구원은 “일반 투명테이프와 비슷해 보이지만 사실 하나에 10만 원 정도 하는 특수 테이프”라며 “우주의 강한 햇빛에도 끄떡없이 견딜 수 있다”고 말했다. 겉보기엔 1000원짜리 투명테이프와 다를 것이 없는데 10만 원이라니. ‘캡톤’이라는 이름의 이 테이프는 미국 화학회사 듀폰이 개발한 특수필름으로 인공위성이나 로켓을 만드는 데 널리 쓰인다. 영하 273도에서 영상 400도까지 급격한 온도변화에 잘 견디기 때문이다.

 



사진


시장이나 문구점에서 몇백, 몇천 원이면 살 수 있어 보이는 물건이 대학이나 정부출연 연구소의 우주실험 연구실에서는 몇십, 몇백 배 비싼 것일 때가 많다. 겉모양은 똑같아 보이지만 실제로는 전혀 다른 특수 제품이다.

우주실험실에 가보면 선물을 포장할 때 쓰이는 금박비닐 비슷한 물건을 쉽게 볼 수 있다. 이 제품의 가격은 1m²당 200만 원이나 한다. 엠엘아이(MLI)라는 이름의 이 포장지는 인공위성의 내열재로 쓰인다. 햇빛을 막기 위해 커다란 인공위성을 하나 둘러싸려면 몇천만 원이 우습게 날아간다. 표면은 금빛이지만 내부는 알루미늄을 코팅한 폴리에스테르 필름과 다크론넷이란 섬유질 층을 10겹에서 20겹 정도 덧대어 만든다.

더 비싼 것도 있다. 인공위성 표면에 다는 거울이다. 에스에스엠(SSM)으로 불리는 이 소재는 반사율이 높아 거울처럼 보이지만 위성 내부에서 발생하는 열을 우주로 내보내는 특수 물질이다. 가격은 1m²당 1800만 원. 소형 자동차 한 대 값을 훌쩍 넘어선다.





우주실험실 벽에는 어른 허벅지만 한 스펀지를 쐐기 모양으로 잔뜩 붙여놓은 곳이 있다. 대형마트에 가면 몇백 원이면 살 수 있어 보이는 이 스펀지도 사실 8만∼9만 원대다. 폴리에틸렌 섬유 등으로 만드는 이 스펀지는 전파나 음향을 흡수해 전파 간섭이 없는 실험실을 만드는 데 쓰인다. 큰 실험실 벽을 스펀지로 모두 둘러싸면 몇억 원이 들 때도 있다.

우주실험실에선 휴지조차 고급을 쓴다. 먼지가 생기면 안 되기 때문이다. 비싼 것은 2000장에 10만 원을 넘는다. 10만 원 안팎이면 살 수 있는 진공청소기도 100만 원 이상이다. 먼지 배출이 전혀 없는 특수필터가 달린 진공청소기를 써야 하기 때문이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