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9월 4일 ‘토성의 고리’가 사라진다


9월 4일 토성의 고리(테)가 사라질 예정이다.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월식처럼 일시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천문 현상이 벌어지는 것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9월 4일 하루동안 토성 테를 관측할 수 없게 된다고 18일 밝혔다. 이런 현상은 약 15년 만에 한번씩 벌어진다.

천문연 관계자는 “6월 현재 지구에서 토성 테를 올려다보고 있지만, 올 초가을에는 테를 측면에서 바라보기 때문에 일시적으로 사라지는 것처럼 보인다”며 “9월 4일을 지나면 우리는 토성 테를 위에서 내려다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성의 자전축은 지구 공전궤도와 비교해 26.7도 기울어져 있다. 따라서 지구에서 보는 테의 모습은 매번 조금씩 달라진다. 토성의 1년(지구의 29.4년) 동안 지구에서는 두 차례 토성 테를 옆에서 바라보게 된다. 토성 테의 지름은 28만 km에 달하지만, 두께는 1km도 채 되지 않아 눈에 쉽게 보이지 않는다. 레코드판이나 CD를 측면에서 보면 잘 볼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현재 토성은 해진 직후 서쪽 하늘 높이 밝게 빛나기 때문에 일반인들도 테의 관측이 비교적 쉽지만 8월 부터는 태양과 가까워지며 점점 관측하기 어렵게 된다.






한편 2009 세계 천문의 해(IYA2009) 한국조직위원회는 토성의 테가 사라지기 전에 토성을 관측하는 ‘토성 테를 봅시다!’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 광진 청소년수련관, 대전시민천문대 등 전국 16개 지자체 천문대와 공동으로 진행한다. 6월 셋째, 넷째 주 주말에 촬영한 토성 사진 중 우수작 10편을 선정해 경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응모를 원하는 사람은 사진과 촬영자, 촬영일시와 장소, 카메라 사양, 연락처, 주소 등을 e메일(iya2009@kasi.re.kr)로 보내면 된다.







미항공우주국(NASA)의 카시니 우주탐사선이 지난 2월 4일 찍은 토성. 동아일보 자료사진
토성은 어떤 행성?
토성은 태양계의 6번째 행성으로 목성 다음으로 크다. 목성의 80%에 달할 정도로 크지만, 질량은 30% 정도다. 밀도가 물보다 낮은 유일한 행성이다.
토성의 하루는 10시간 39분이며, 태양을 공전하는데 29.4년이 걸린다. 대기 주성분은 수소. 소량의 헬륨과 메탄도 함유하고 있다. 상층대기에서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이 특징. 풍속은 적도 부근에서 초속 500미터에 달하지만 위도가 높아질수록 느려진다.
태양-토성의 평균거리는 14억3000만km, 적도반지름은 6만268km이며, 상층대기의 온도는 영하180도. 무게는 지구보다 95.18배 무겁다.
토성 테는 1610년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처음 발견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토성의 중력에 끌려온 소행성이나 혜성이 부서지면서 만들졌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얼음, 암석 등으로 이루어진, 수천 개의 가는 고리로 구성된다. 고리와 고리 사이에는 틈이 존재하는데, 가장 넓은 틈은 발견자의 이름을 따 ‘카시니의 틈’이라고 부른다.
지금까지 토성에 대해서는 보이저(Voyager) 1, 2호의 탐사를 통해 알려졌으며, 토성 탐사선 카시니 호(Cassini)를 통해 최근 많은 정보가 알려지고 있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