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땀 냄새족의 여름 탈출기


기온이 30℃를 넘나드는 여름철 쉬지 않고 흐르는 땀과 고약한 땀 냄새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하지만 땀은 우리 몸에서 체온 유지와 노폐물 배출에 중요한 역할도 한다는데….
땀과 땀 냄새 걱정 없이 여름을 산뜻하게 나는 비법은 무엇일까.








눈부신 태양빛이 내리쬐는 여름, 사람들은 민소매 티와 가벼운 옷차림으로 한껏 멋을 낸다. 하지만 한안나(가명) 양과 강암래(가명) 군은 여름만 되면 말 못할 고민에 빠진다.한 양은 땀을 많이 흘리는 다한증에, 강 군은 겨드랑이에서 악취가 나는 액취증에 시달리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비 오듯 흘리는 땀이나 겨드랑이에서 나는 고약한 냄새 때문에 ‘사람들이 날 피하지는 않을까’라는 걱정으로 대인기피증까지 겪었다.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인구 가운데 100명 중 1명이 다한증을, 100명 중 8명은 액취증을 겪고 있다. 날씨가 점점 더워지며 땀 냄새를 억제하는 데오드란트 같은 제품을 매일 사용하거나 땀샘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기 위해 피부과를 찾는 사람도 늘고 있다. ‘여름철 불청객’ 땀과 땀 냄새에서 탈출해 보자.




냄새 맡을 때 땀 흘린다?
기온이 높은 여름철 땀을 자주 흘리는 건 자연스러운 생리현상이다. 무더운 날씨에서 땀은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땀을 구성하는 성분 중 약 99%를 차지하는 물이 증발하면서 몸에서 열을 빼앗아 체온을 낮춘다. 땀은 나트륨과 칼륨, 질소 같은 노폐물을 배출하는 기능도 하며 피부가 건조해지는 일도 막는다. 만약 땀을 흘리지 못한다면 사람도 강아지처럼 열을 발산하기 위해 혀를 늘어뜨리고 헉헉댈지 모를 일이다.
사람 피부에는 200만~400만 개의 땀샘이 있어 하루에 최대 10L 정도의 땀을 만들 수 있다. 이렇게 생성된 땀은 운동을 하거나 더운 날씨로 체온이 올라갈 때, 자극적이고 매운 음식을 먹을 때,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조금씩 배출된다. 또 보통 사람보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경우 기초대사량이 커서 땀을 더 많이 흘린다.




하지만 지나치게 땀을 많이 흘린다면 다한증을 의심해야 한다. 땀의 양은 뇌의 자율신경 중 교감신경이 주로 조절한다. 교감신경이 과도하게 흥분할 경우 많은 땀을 흘리는데, 이를 다한증이라고 한다. 을지병원 피부과 박건 교수는 “일반적으로 특정 신체부위에서 5분 동안 땀을 100mg 이상 흘릴 경우 다한증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한증에는 손바닥이나 발바닥, 겨드랑이처럼 몸의 일부에서 땀을 과도하게 흘리는 국소 다한증과 전신에서 땀을 많이 흘리는 전신 다한증이 있다.

박 교수는 “전신 다한증은 당뇨, 갑상선 호르몬이 과다하게 분비되는 갑상선기능항진증, 거인증이나 말단비대증을 일으키는 뇌하수체항진증 같은 대사성 질환으로 생기거나 저혈당, 비만, 폐경 증상이 있을 때 나타난다”며 “악성종양이 있거나 항우울제나 부정맥제를 복용할 경우에도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매운 음식을 먹을 때 땀을 심하게 흘리는 미각다한증, 자극적인 냄새를 맡을 때 땀이 나는 후각땀과다증도 있다.





겨드랑이에서 나는 악취는 페로몬?


우리 몸에서 땀을 분비하는 땀샘은 에크린땀샘과 아포크린땀샘 2가지다. 땀을 분비해 체온을 조절하는 에크린땀샘은 입술 경계부분이나 손발톱 아래를 제외한 피부 전체에 고루 분포하며 특히 손바닥이나 발바닥, 겨드랑이, 이마에 많다. 겨드랑이나 성기 부근에 많은 아포크린땀샘도 체온을 조절하지만 땀 냄새와 관련이 더 깊다.




아포크린땀샘에서 분비된 땀은 에크린땀샘에서 분비된 땀에 비해 지질이나 단백질 등의 유기물 함량이 많다. 겨드랑이에서 악취가 나는 이유는 그람양성세균 같은 정상세균총이 땀에 섞인 유기물을 분해해 암모니아 같은 성분을 만들기 때문이다.

두 땀샘에서 분비하는 땀은 분비하는 방식이 달라 성분에 차이가 난다. 에크린땀샘은 자체의 분비관을 통해 체외로 땀을 배출하는데, 이 과정에서 유기물 대부분을 재흡수해 거의 순수한 물 같은 땀을 만든다.

하지만 아포크린땀샘은 체모 아래에 있는 관으로 땀을 배출한 뒤 땀이 체모를 타고 배출되기 때문에 유기물이 거의 재흡수되지 않는다. 아포크린땀샘에서 생성된 땀에 포함된 유기물은 먹은 음식물, 몸 상태 등에 따라 개인차가 있어서 사람마다 악취의 성분과 강도는 조금씩 다를 수 있다.


최근에는 간편하게 뿌려서 사용하는 스프레이형 데오드란트 제품도 출시됐다.

재밌게도 일부 전문가들은 아포크린땀샘에서 분비되는 땀이 이성을 유혹하는 일종의 페로몬이라고 본다. 페로몬은 생체 화학물질로 번식기가 된 암컷이나 수컷이 상대를 유혹하는 데 쓰인다. 예를 들어 암컷 나방은 1만 분의 1g의 페로몬을 내뿜어 10km 밖의 수컷을 끌어들일 수 있다. 이런 주장이 설득력을 갖는 이유는 아포크린땀샘이 겨드랑이나 성기 부근에 많이 분포할 뿐 아니라 2차 성징이 나타나는 사춘기에 발달해 성기능이 감퇴되는 노년기에 퇴화하기 때문이다.



데오드란트 쓸까, 보톡스 맞을까


땀 냄새가 심하지 않다면 몸을 청결히 하거나 옷차림에 신경만 써도 땀 냄새를 줄일 수 있다. 박 교수는 “자주 씻고 항균비누를 사용해 세균 번식을 줄이면 땀 냄새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아포크린땀샘에서 분비되는 땀 자체는 아무런 냄새가 나지 않기 때문에 세균을 없애면 땀 냄새가 나는 일을 막을 수 있다.

먼저 통풍이 잘되는 옷이나, 땀을 잘 흡수하는 면과 같은 천연섬유 옷을 입는 편이 좋다. 활동량이 많은 사람이라면 땀 흡수력이 좋은 기능성 옷을 입거나 겨드랑이 부근에 땀을 흡수하는 패드를 부착하는 방법도 도움이 된다.

데오드란트와 같은 제품을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데오드란트(deodorant)는 제거, 분리를 의미하는 접두사(de)와 악취를 뜻하는 영단어(odor)의 합성어로 악취를 없앤다는 의미다. 데오드란트에는 세균 번식을 억제하는 항균 성분과 땀을 억제하는 방한(防汗) 성분이 들어 있다.

아모레퍼시픽 헤어케어연구팀 백두현 연구원은 “데오드란트 제품에 포함된 항균 성분인 트리클로산(TCS)은 그람양성균의 효소에 결합한 뒤 세포막을 만드는 데 필요한 지방산 합성을 억제해 세균 증식을 막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데오드란트에서 방한 성분으로 널리 쓰이고 있는 ACH나 AZTG와 같은 성분은 아직까지 정확한 메커니즘이 밝혀지지 않았다. 백 연구원은 “ACH나 AZTG가 피부의 바깥층인 표피에 흡수된 뒤 땀 구멍 위에 겔 형태의 덮개를 형성해 땀 분비를 막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데오드란트 제품에는 이외에도 실리카나 제올라이트 같이 냄새를 없애는 방취 성분이 들어 있다. 이들 물질은 미세한 구멍이 무수히 뚫린 가루 성분으로 악취를 일으키는 분자를 포집해 악취가 퍼지는 일을 막는다.

하지만 다한증이나 액취증이 심할 경우에는 전문의에게 검진을 받은 뒤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전통적인 수술법은 진피 아래에 붙어 있는 땀샘을 직접 절개해 제거하는 방법이다. 최근에는 겨드랑이의 피하 지방층에 있는 땀샘을 지방과 함께 흡입하는 땀샘 흡입술이 많이 시술되고 있다. 이 방법은 겨드랑이에 작은 구멍 한두 개를 내 시술하기 때문에 흉터도 크게 남지 않고 입원할 필요가 없어 수술한 다음날부터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박 교수는 “더 간단한 방법으로는 겨드랑이에 보톡스를 주사해 땀을 분비시키는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을 단기간 차단하는 방법이나 미세현미경이나 X선 영상장치를 이용해 땀을 분비하도록 만드는 교감신경을 차단하는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데오드란트에는 세균 번식을 억제하는 성분과 땀을 억제하는 성분이 들어 있다. 다한증이나 액취증이 심하지 않다면 데오드란트를 발바닥이나 겨드랑이, 손바닥에 바르면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