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주제별로 보기기타과학

기타과학

주제별로 보는 과학이야기 입니다

카메라가 두둥실 초소형 정찰로봇 떴다





생기연 정찰·감시용 비행로봇 개발하고 현대로템과 공동 상용화

 
왱~ 하는 소리를 울리며 작은 비행 로봇 한 대가 둥실 떠 오른다. 공중에 잠깐 멈춰서는 듯 싶더니 빠른 속도로 건물 내부 공간을 날아다닌다. 건물 한 켠에 설치된 모니터로 끊임없이 영상을 보내온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재난감시 및 군 정찰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소형 비행로봇’ 시연회를 17일 가졌다. 생기연 실내 3층 로비에서 진행된 이날 시연회에서 연구소 측은 로봇의 간단한 비행능력과 실시간 영상능력 등을 선보였다.

로봇의 크기는 너비 30cm. 여성이라도 한 손으로 거뜬히 들 수 있을 만큼 작고 가벼웠다. 총 무게 800g의 초경량을 자랑한다. 하지만 성능은 제법 알찼다.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무선 비행기 등을 조종할 때 사용하는 리모콘을 사용한다. 호버링(공중에서 안정적으로 떠 있는 상태)이 가능하며, 로봇이 하늘에서 빙빙 맴돌고 있는 상태에서도 카메라를 이동시켜가며 계속 같은 곳을 촬영할 수 있다. 보내오는 영상은 비교적 선명했다. 간혹 노이즈가 섞여 들어오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을 선명한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몸체는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있어 가볍고 튼튼해 보였다. 조종은 시연회 때는 실내에서 잠시 공중에 띄워 보는 것으로 만족했지만 실제로는 약 15분 간 공중에서 비행을 지속할 수 있다. 최대 속도도 50km나 된다. 이 정도면 전쟁 상황에서 꽤 멀리 떨어진 적진을 감시하기에 충분하다. 산불 등이 발생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울 때도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소음이 생각보다 커 꽤 날카로운 모터 소리가 들리지만 탁 트인 야외에서도 귀에 거슬릴 들릴 정도는 아니었다.

연구소 측은 현대로템과 협력해 로봇을 상용화 할 계획이다. 이착륙시 안정성이나 연속비행 지속 시간을 늘리기 위한 연구개발도 지속할 예정이다. 생기연과 현대로템은 이날 시연회를 계기로 소형로봇 상용화를 위한 공동연구협정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공동 TFT��를 구성하고, 플랫폼 및 제어기술 개발 등 기초기술 분야는 생기연이, 산업기술 개발 분야는 현대로템이 담당하게 된다.

생기연이 개발한 ‘소형 비행로봇’의 시연회에 맞춰 연구소 측이 사전 촬영, 제공한 시험비행 동영상을 단독 공개한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