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러시아 팩스 한통에 또 발목잡힌 ‘나로호’

“기술적 이슈 발견… 시간 필요” 일방 통보… 11일 발사 불투명
한국 최초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의 발사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더구나 러시아 측이 ‘기술적 문제’를 내세우며 시간이 필요하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와 우리 정부로선 영문도 정확히 모른 채 일정을 조정해야 하는 모양새가 됐다.

교육과학기술부는 4일 “러시아 측으로부터 나로호 1단 엔진의 연소시험이 지난달 30일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시험 결과를 상세하게 분석하는 과정에서 시간을 두고 명확히 해야 할 기술적 이슈가 발견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나로호 1단 엔진은 이미 한국에 들어왔지만 이를 개발한 러시아는 똑같은 모델의 엔진으로 현지에서 연소시험 등을 해왔다.






교과부는 “러시아가 통보한 기술적 문제에 대해 실험 데이터 가운데 정상 범위를 벗어난 특이값이 나왔다는 것만 파악됐을 뿐 정확히 엔진의 어떤 요인과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나로호 1단 로켓을 개발해온 러시아 흐루니체프사는 “특이값을 분석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기간도 명시하지 않았다는 것.

흐루니체프사는 이 같은 내용의 팩스를 3일 오후 10∼11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보냈지만 항우연 측은 다음 날 오전 담당자가 출근한 뒤에야 이를 발견해 뒤늦게 상황 파악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다. 러시아 측도 팩스를 받았는지를 전화나 e메일로 확인하지 않았다. 개발비만 5025억 원 가까이 투자된 국가 중대 연구개발사업의 진행이 이처럼 허술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당초 11일로 예정됐던 나로호의 발사도 불투명해졌다. 교과부는 “나로우주센터에서는 11일 발사에 맞춰 나로호 조립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흐루니체프사와 발사 일정을 계속 협의해야 한다”고 밝혀 발사가 늦춰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발사 예비기한인 18일 안에 발사하지 못할 경우 태풍 등 기상 조건에 따라 발사가 무기한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한국의 첫 우주발사체 발사는 러시아 측이 기술 이전을 거부하거나 부품 조달에 문제가 생기는 등의 이유로 2005년, 2007년 말, 2008년 말, 올해 2분기, 지난달 30일 등 이미 5차례나 연기된 바 있다.

잦은 발사 지연을 놓고 일각에서는 2000억 원이 넘는 막대한 돈을 지불하고 1단 엔진을 샀는데도 러시아에 일방적으로 끌려 다닌다는 비판도 나온다. 교과부 유국희 우주개발과장은 “러시아 측과 팩스로만 상황을 주고받아 왔고 두 나라 간 시차가 있어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다”며 “러시아 측과 협의 체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했다.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박근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unta@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