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정부 출연 연구소도 테뉴어제도 도입 필요”

한홍택 KIST 신임 원장


“정부 출연연구소(출연연)가 글로벌 연구소로 발돋움하려면 대학과 비슷한 테뉴어 제도를 도입해 연구원의 근무 기간을 늘려야 합니다.”

지난달 27일 국내 첫 외국 국적의 출연연 수장으로 취임한 한홍택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67·사진)은 “연구원들의 정년이 대학 교수보다 짧고 연금 등도 부족한 게 출연연의 가장 큰 문제”라며 “첫 번째 과제로 빨리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테뉴어 제도는 교수들에게 평가 없이 정년을 보장해주는 제도다. 현재 대학 교수 정년은 65세지만 출연연 연구원 정년은 61세. 한 원장은 1964년 서울대 기계공학과(학사)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시민권을 받았으며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 기계공학과 학과장을 지낸 세계적인 학자다.




한 원장은 “출연연의 우수한 연구원들도 교수들과 공부한 과정은 같은데 정년이 짧으니 다들 대학으로 가려고 한다”며 “열심히 연구하는 사람에게는 경제적 보장과 긴 정년을 주고 게으른 연구원들은 빨리 내보내는 게 좋다”고 밝혔다. 그는 글로벌 연구소로 성장하기 위한 다른 과제로 연구 분위기를 좀 더 자유스럽게 만드는 것과 국가에 필요한 대형 연구 과제 중심으로 재편하는 것을 꼽았다.

한 원장은 세계 과학계의 가장 큰 추세로 ‘융합 연구’를 예로 들며 “학생들에게 물리 화학 수학 생물 컴퓨터 등 꼭 필요한 학문을 충분히 가르쳐 벽을 허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KIST가 다양한 분야의 연구원이 많아 융합 연구에 매우 유리한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의 과학기술 수준은 미국을 100점으로 볼 때 70∼80점이지만 공학기술은 굉장히 빠르게 발전했다면서 “우리나라는 나노, 바이오 등 새 분야에 도전해야 승산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남표 KAIST 총장과의 세간의 비교에 대해 그는 “서 총장은 개인적으로 잘 알고 있다. 서로 스타일이 다른 만큼 경쟁적 발전관계가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