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노벨 물리학상 가오-보일-스미스 3명 수상



좌로부터 찰스 가오, 윌러드 보일, 조지 스미스

 


光통신-디카 기술 개발… 디지털혁명 기여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광(光)통신과 디지털영상 발전에 기여한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6일 영국 스탠더드텔레콤 출신 찰스 가오 박사(76)와 미국 벨연구소 출신 윌러드 보일 박사(85), 조지 스미스 박사(79) 등 3명을 올해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과학원은 “가오 박사는 빛신호가 소멸되지 않고 먼 거리를 이동할 수 있는 광섬유를 만든 업적을, 보일 박사와 스미스 박사는 빛신호를 영상으로 바꿔주는 ‘전하결합소자(CCD)’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중국 출생인 가오 박사는 현재 영국과 미국 국적을, 보일 박사는 캐나다와 미국 국적을 갖고 있으며 스미스 박사는 미국인이다.

가오 박사는 1966년 유리에 섞인 불순물을 제거하면 빛신호를 100km 이상 전달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그의 연구를 기반으로 1970년 최초의 광섬유가 등장했고 ‘빛의 속도’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광통신이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초고속인터넷이 개발되는 등 인터넷 정보통신 혁명 등이 일어날 수 있었다.





보일 박사와 스미스 박사는 아인슈타인이 발견한 ‘광전 효과’를 이용해 1969년 세계 최초로 CCD를 개발했다. 광전 효과는 빛 알갱이가 금속을 때리면 전자가 튕겨 나가는 현상이다. 넓은 금속판으로 이뤄진 CCD는 빛을 전기신호로 바꿔 영상정보로 만든다. CCD는 디지털카메라, 내시경, 감시카메라 등 현대 생활에서 광범위하게 활용되는 디지털영상의 주요 기술이다.

세 사람은 총 1000만 크로나(약 17억 원)를 상금으로 받는다.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사망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전동혁 동아사이언스 기자jermes@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