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2G폰이 3G폰보다 친환경

가톨릭대 위정호 교수팀, 11가지 IT기기 탄소배출 분석


휴대전화로 통화할 때 나오는 이산화탄소 양은 얼마나 될까. 가톨릭대 환경공학과 위정호 교수팀은 한국에서 2세대(2G), 3세대(3G) 휴대전화 등이 연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계산한 결과를 국제학술지 ‘신재생지속가능에너지리뷰’ 최신호에 발표했다. 국내 소비자가 IT기기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구한 것은 처음이다.

연구팀은 3G 휴대전화는 2G 휴대전화보다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내뿜는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 왜 차이가 날까. 먼저 2G와 3G는 통화할 때 소모하는 전기 양이 다르다. 대기 중일 때 2G와 3G 휴대전화 출력은 0.01W로 같지만, 통화 중일 때는 3G가 2W, 2G는 1.5W의 전력을 사용한다. 한국인의 평균 통화시간은 한달에 5시간, 기타 서비스를 사용하는데 1시간을 더 쓴다. 3G의 경우 DMB방송을 보거나 인터넷 서핑을 하는데 1시간을 더 쓰는 것으로 나타난다.






2G와 3G 휴대전화를 쓰는 사람은 지난해 약 4480만 명으로 5대 5 정도 비율을 보인다. 연구진은 사용 시간과 이용 패턴, 부품 차이를 고려해 계산한 결과 2G와 3G 휴대전화 사용자들이 지난해 배출한 전체 이산화탄소가 각각 1만172t과 2만3403t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전국의 휴대전화 중계국과 DMB중계기가 소비한 전기를 이산화탄소로 환산한 결과 111만2590t이 나왔다.

연구진은 휴대전화를 포함해 노트북과 MP3 플레이어, PDP 등 한국인이 애용하는 11가지 휴대기기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산출했다. 가장 많은 것은 노트북PC로 21만4277t이었다. 노트북PC는 17인치 기기의 평균 출력을 20W로 보고 하루 8시간씩 사용한 것으로 계산했다.

3G와 2G 휴대전화, 전자책을 포함한 전자사전, 디지털 카메라가 뒤를 이었다. 위 교수는 “11개 휴대기기가 연간 소모하는 전기량은 약 273만MWh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하면 연간 137만4000t에 이른다”며 “풍력과 태양전지 등을 이용해 휴대기기를 충전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90% 가까이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근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unta@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