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옷-안개 투시카메라 세계 두번째 개발






국내 방위산업체인 삼성탈레스가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옷 속을 투시할 수 있는 밀리미터파 카메라 ‘미래(MIRAE)’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카메라를 이용하면 옷 속에 감춘 권총이나 폭발물을 식별할 수 있다. 또 안개가 심하게 낀 지역이나 화재가 발생한 공간, 천막 같은 장애물에 가려진 사람이나 물체 확인도 가능하다. 그러나 벽처럼 두꺼운 장애물은 투시할 수 없다.

밀리미터파는 파장이 1∼10mm이며 주파수가 30∼300기가헤르츠(GHz)인 전자기파를 가리킨다. 가시광선이나 적외선보다는 파장이 길고 전자레인지에 사용하는 마이크로파보다는 파장이 짧다. 밀리미터파 카메라는 물체에서 방출되는 밀리미터파를 수신한 뒤 이 신호를 증폭해 영상을 만든다. ‘미래’는 94GHz 대역의 밀리미터파만 수신한다.









밀리미터파 카메라는 물체에서 자연적으로 방출되는 밀리미터파만 수신해 영상을 얻기 때문에 인체에는 무해하다. 알몸이 뚜렷이 드러날 정도로 해상도가 높지 않아 인권 침해 소지도 없다. 미국과 영국은 이미 일부 공항에서 밀리미터파 카메라를 보안검색에 사용하고 있다.

‘미래’ 역시 앞으로 2년간 시험 기간을 거친 뒤 공항 검색대나 군부대 등 주요 시설의 출입문 등에 비치될 예정이다. 김용환 삼성탈레스 상무는 “밀리미터파 카메라 시장은 향후 5년간 2360억 원에 이를 것”이라며 ‘미래’의 수출 효과를 기대했다. 삼성탈레스 측은 ‘미래’를 무인로봇에 탑재할 수 있도록 크기를 줄여 악천후에서 병사를 대신해 전장을 감시하게 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