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한국 슈퍼컴퓨터 세계 14위 역대 최고

KISTI 슈퍼컴퓨터 4호기


우리나라 슈퍼컴퓨터가 역대 가장 높은 세계 14위에 올랐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16일(현지시간)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슈퍼컴퓨팅 컨퍼런스 2009’에서 KISTI 슈퍼컴퓨터 4호기가 세계 500대 슈퍼컴퓨터 리스트 14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슈퍼컴퓨터가 세계 14위에 오른 것은 KISTI가 1988년 국내 1호 슈퍼컴퓨터 크레이를 도입한 이후 최고의 성적이다.

KISTI는 지난해부터 1, 2차로 나눠 슈퍼컴퓨터 4호기를 구축해왔다. 이번에 14위에 오른 시스템은 1초에 300조회의 사칙연산을 할 수 있는 총 성능 300테라플롭스(Tera Flops)급의 초병렬컴퓨터(MPP) 2차 시스템이다. 이는 중국의 ‘텐허1호’에 이어 아시아에서 가장 좋은 것으로 300테라플롭스는 고성능 PC 1만여 대를 동시에 구동하는 것과 같은 성능이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5000만 명이 10년 이상 계산기를 두드려 수행할 연산을 단 1분 만에 할 수 있다.

 

 

 






슈퍼컴퓨터는 매년 6월 유럽에서 열리는 ISC(International Supercomputing Conference)와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SC(Supercomputing Conference)에서 성능 순위가 발표된다.

슈퍼컴퓨터는 연구개발의 정확도를 높이고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 역시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첨단 연구장비다. 우주탐구, 핵융합, 단백질구조분석 같은 거대연구는 물론 금융과 컴퓨터그래픽스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미국의 경우 2000년대 들어 슈퍼컴퓨팅을 테러대응 다음으로 중요한 국가 연구개발 사업으로 지정하였다.



우리나라가 Top 500에 가장 많은 슈퍼컴퓨터를 올렸을 때는 2001년 11월로 16대가 올랐으며, 이후 2005년까지 10여대 안팎의 시스템을 꾸준히 올렸다. 그러나 지난 6월에는 단 한대도 Top 500위에 올리지 못했다.

최근 ‘국가슈퍼컴퓨팅육성법’을 발의한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정두언 의원(한나라당, 서대문 을)은 “슈퍼컴퓨터는 과학기술계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는 블루오션”이라며 “슈퍼컴퓨팅육성법을 시급히 처리하여 우리나라를 세계에서 슈퍼컴퓨터를 가장 잘 활용하는 나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KISTI 박영서 원장은 “KISTI 슈퍼컴퓨터 4호기는 과학기술분야는 물론 우주항공 및 자동차․조선 산업, 영화, 게임 등 컨텐츠 산업, 신약개발과 나노기술개발 등 녹색산업 및 신산업의 육성과 조류독감, 신종플루 등 전염질환, 기후 온난화 등 국제 공동문제, 그리고 최근 빈번한 황사 및 갈색구름현상, 국지성호우와 태풍 감시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많은 분야에 활용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