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18일 새벽 사자자리 유성우 예정



 

 



시간당 150개씩 쏟아져


18일 새벽 수많은 별똥별이 소나기처럼 쏟아지는 우주쇼가 펼쳐진다.
국립과천과학관은 이날 새벽 4시부터 6시까지 한반도 동남쪽 하늘 사자자리 별자리 근처에서 별똥별이 집단적으로 떨어지는 유성우(流星雨) 현상이 펼쳐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혜성이 태양 가까이 접근하면 가스와 먼지가 녹으면서 꼬리를 만드는데 이들이 남아 잔해를 이룬다. 지구는 매년 이맘 때 33년 주기로 태양 주변을 도는 템펠 터틀 혜성이 지나가면서 남겨놓은 잔해 사이를 지난다. 이날 지구는 이 혜성이 1466년과 1533년 남겨 놓은 잔해 사이를 지나는데 이들이 대기권으로 끌려 들어와 불타면서 수많은 별똥별이 떨어지는 장관을 연출한다.

올해엔 특히 혜성의 잔해가 상대적으로 많은 지점을 지구가 지나게 돼 어느 때보다 많은 별똥별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성우는 전국에서 관찰이 가능하며 자정 이후 점점 늘어 새벽 6시쯤 절정을 이룰 예정이다. 국제유성기구(IMO)는 이날 한 시간에 150개 이상의 별똥별을 예상했다.

과천과학관은 “이날 시간당 100개 이상의 별똥별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새벽 시간에 달이 뜨지 않아 어느 때보다 많은 별똥별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과천과학관은 이날 새벽 4시부터 경기 과천시 과천동 과학관내 과학문화광장에서 사자자리 유성우 관측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강원 영월군 영월읍 별마로천문대와 경북 영천시 화북면 보현산 천문과학관 등에서도 17일 밤과 18일 새벽 사이에 관측행사가 열린다.

 

 




박근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unta@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