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빨간 형광개 올해의 아이디어

뉴욕타임스, 서울대 이병천 교수 연구 등 선정


서울대 수의학과 이병천 교수팀이 탄생시킨 빨간 형광개 ‘루피’가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올해의 아이디어로 꼽혔다.

뉴욕타임스는 13일자(현지 시간)에 ‘2009년 올해의 아이디어’ 46가지를 발표하며 루피를 자연과학과 첨단기술의 아이디어 중 하나로 선정했다.

루피는 세계 최초로 새로운 유전자를 인위적으로 넣어 탄생시킨 ‘형질전환 개’다. 즉 말미잘의 형광 유전자를 개의 태아세포에 넣은 후, 핵을 제거한 난자와 융합시켜 수정란을 만든 뒤 대리모의 자궁에서 강아지로 키운 것이다. 햇빛 아래에서는 보통 개와 거의 비슷해 보이지만, 자외선 아래에서는 온 몸에서 빨간색 형광빛을 낸다.

루피라는 이름은 빨간 보석인 ‘루비’와 강아지를 뜻하는 ‘퍼피’의 합성어이다. 루피 연구는 올 4월 국제학술지인 ‘제네시스’에 표지 논문으로 선정된 바 있다.

 






뉴욕타임스는 공동연구자 중 하나인 미국 캔터키대 고제명 교수의 말을 인용해 루피가 생명과학 연구에서 실험동물의 희생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실험동물로 많이 쓰이는 마우스는 호르몬 측정 등 혈액검사를 위해 1년에 1000마리 이상이나 희생되지만 개는 살아 있는 상태로 호르몬을 측정할 수 있다.

또 학계에서는 사람과 생리 기능이 비슷한 개를 이용해 인간의 특정 질병을 가진 모델 동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교수팀의 루피 연구는 교육과학기술부와 신약개발 회사 알앤앨바이오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