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국내 연구진, 초파리 성장비밀 풀었다

김빛내리 서울대 교수 등 성장조절 RNA 발견


초파리에서 신체 성장을 조절하는 스위치를 한국인 과학자들이 발견했다. 이 스위치는 사람에게도 있을 가능성이 높아 앞으로 인간의 성장과 노화 조절은 물론이고 암이나 당뇨 치료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생명과학부 김빛내리 교수는 “초파리 세포에서 유년기에 신체 성장을 조절하는 마이크로RNA와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학술지 ‘셀’ 11일자에 발표된다. KAIST 생명과학과 정종경 교수팀도 이 연구에 참여했다.

마이크로RNA는 유전물질인 RNA의 아주 짧은 조각으로 세포 안에서 생명 기능을 조절한다. 특히 발생, 분화, 암 등과 관련이 깊다. 연구팀은 초파리의 몸 안에서 ‘miR-8’이라는 이름의 마이크로RNA를 없앤 결과 초파리의 성장이 늦어지면서 몸 크기도 줄어든 사실을 발견했다. 이 초파리에 같은 마이크로RNA를 다시 넣어주자 몸이 다시 커졌다. 연구팀은 이 과정에 USH라는 유전자가 관여하며 이 유전자가 초파리의 성장을 방해한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김 교수는 “이번에 밝혀낸 마이크로RNA나 유전자는 유년기 시절에 지방세포에서 인슐린 신호 전달을 조절해 초파리의 신체 성장을 조절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사람에게도 비슷한 유전자와 마이크로RNA가 있어 같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결과가 암이나 노화, 당뇨 연구에서 새로운 단서를 줄 것으로 기대했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