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스마트폰 대고 “나와라 광화문 맛집”



 



ETRI , 구글 서제스트와 음성 검색 합한 서비스 개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스마트폰 등 이동형 단말기에 대고 말하는 방식으로 원하는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음성 모바일 지능형 검색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술은 인터넷검색 업체인 구글이 지난 7일 새로운 검색서비스로 발표한 위치기반 제안 서비스인 ‘구글 서제스트’와 기존의 ‘구글 음성 검색’을 하나로 합친 것이며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맛집’ 등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음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다. 검색결과도 사용자의 상황에 맞게 최적화해서 제시해 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스마트폰에 대고 ‘TV에 방영된 맛집’ 이라고 말하면 단말기는 자동으로 사용자의 상황 정보를 인식해 광화문 근처의 ‘TV에 방영된 맛집’을 요약해 보여주게 된다.

부가적으로 사용자의 위치를 중심으로 원하는 맛집의 위치를 알 수 있도록 지도 보기 기능도 제공한다. 현재 맛집 검색에 한정된 이 기술은 앞으로 연구개발을 통해 여행이나 지역, 웹 전체에 대한 검색기술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ETRI는 이 기술과 관련해 국내외 38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맛집 웹 질의응답’ 기술을 포함해 모두 9건의 기술을 이전하고 5억여원의 기술이전료 수입을 올렸다.

박상규 ETRI 음성언어정보연구부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등의 글로벌 기업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모바일 검색 분야에서 우리도 세계 최고 수준의 독자 기술을 확보했다는데 이번 기술 개발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에 개발한 맛집 분야 검색 기술을 현재 여행과 지역 분야로 확대 중이고, 내년에는 웹 전체로 확장한 음성 웹 검색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ETRI는 이기술을 21일부터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개최된 한국산업기술교류전(KITE 2009)에서 출품했다. 내년 초 ‘파란 랩 서비스’를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연구소 측은 이 기술이 현재 윈도우 모바일 6.1을 사용하는 모든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하며, 관련 앱 스토어에도 등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규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youtae@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