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토종 ‘달 지도’ 나왔다





크레이터 산맥 바다 등 달 80여개 지명 포함

 


토종 ‘달 지도’가 나왔다.

2009 세계 천문의 해 한국조직위원회는 세계 천문의 해와 달 착륙 40주년을 기념해 31일 ‘대동여지도 월면지도 증보판’를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만든 달 지도는 한국조직위원회가 국내 아마추어천문가들에게 의뢰해 만든 정밀 달 사진지도로 달 표면의 크레이터와 산맥, 바다 등 80여 개의 지명과 달에 관한 설명이 포함돼 있다. 대표적인 달 지형 가운데 10곳을 높은 배율로 찍은 사진도 추가했다.

달 사진은 아마추어천문가 황인준 씨가 10월 4일 충남 아산시 송악면 마곡리에 있는 호빔천문대의 지름 350mm 반사망원경을 이용해 촬영했다. 표면 지형 확대사진은 아마추어천문가 최승룡 씨가 2003년부터 최근까지 촬영했다.

위원회는 120여 장의 디지털 사진 가운데 30장을 골라 모자이크 기법으로 지도를 완성했다. 우리나라에서 처음 제작한 정밀 월면지도라는 뜻을 담아 ‘대동여지도 월면지도 증보판’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위원회는 이 지도를 대형 브로마이드로 만들어 전국 16개 교육청을 통해 일선 학교로 배포할 계획이다. 또 세계 천문의 해 웹 사이트(www.astronomy2009.kr)에서도 제공한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