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식중독 일으키는 박테리아로 암 치료



쥐
전남대 의대 민정준 교수팀은 대장암이 걸린 쥐에 항암단백질을 넣은 살모넬라균(푸른색)을 투입하자 22일 뒤 종양이 완전히 사라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출처: 전남대 의대 민정준 교수


전남대 민정준 교수팀, 살모넬라균에 항암단백질 넣어 암세포 죽여


국내 연구진이 식중독을 일으키는 박테리아를 이용해 암을 진단하는 동시에 치료까지 할 수 있는 ‘일석이조’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기존 항암치료보다 값이 싸고 효과는 뛰어난 새로운 치료가 가능하다.

민정준 전남대 의대 교수는 5일 “살모넬라균으로 암세포를 탐지하고 암세포에만 치료제를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살모넬라균은 독성이 강하지만 대장균 등 다른 세균보다 암세포를 찾아내는 능력이 탁월하다. 이에 착안해 연구를 한 결과 살모넬라균에서 특정 유전자를 제거해 독성을 100만분의 1로 낮춘 뒤 암세포를 녹일 수 있는 항암단백질을 넣는 데 성공했다.

또 살모넬라균에 발광유전자를 삽입해 녹색 빛을 내도록 만들어 살모넬라균이 몸속에서 암세포를 찾아가는 과정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연구진은 “이 살모넬라균을 대장암에 걸린 쥐에 투입한 결과 열흘 뒤 종양이 완전히 사라졌다”며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되는 현상을 억제하는 능력도 뛰어났다”고 밝혔다. 민 교수는 “살모넬라균에서 빠져 나온 항암단백질이 암세포를 녹여 죽인다”면서 “암세포가 제거되면 살모넬라균도 면역세포에 잡아먹혀 몸속에서 사라진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정상 세포에는 피해를 주지 않고 암세포만 골라 죽일 수 있다. 또 살모넬라균의 값이 싼 만큼 기존 암 치료에 비해 경제적이다. 연구진은 5년 안에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암 분야 국제학술지인 ‘캔서 리서치(Cancer Research)’ 1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