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영화 아바타 처럼 에너지원 찾아 달나라로!



9

 



“달로봇 첫 삽은 인류의 두 번째 도약”
《“로봇에게는 작은 삽질에 불과하지만, 인류에게는 큰 도약이다.” 2020년 달.
‘고요의 바다’에서 채광 로봇이 첫 삽을 떴다. 상업적 이용을 위해 지구 밖 천체에서 최초로 자원을 채취하는 순간이다.
이후 인류는 기술을 발전시켜 영화 ‘아바타’처럼 지구에서 4.4광년 떨어진 판도라 행성에서 1kg에 2000만 달러의 가치를 지닌 자원 ‘언옵타늄’을 채취하게 된다.》


이런 상상처럼 인류가 처음으로 우주 자원 탐사를 하게 될 곳은 달일 가능성이 높다. 일본 달 탐사 프로젝트 ‘셀레네(가구야)’의 연구책임자 중 한 명인 하세베 노부유키 와세다대 교수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경자 책임연구원은 영화를 보고난 뒤 “먼저 달 자원지도를 만들어야 하고 그 다음에 미래형 자원인 ‘일메나이트’를 채취하게 될 것”이라며 운을 뗐다. 일메나이트는 티탄철석을 뜻한다.








○ “달 자원지도 거의 완성”
달 자원지도는 거의 완성된 상태다. 하세베 교수는 달 주위를 도는 위성을 이용해 만든 상세한 달 자원지도를 기자에게 보여줬다. 지구에서 보름달을 볼 때 검게 보이는 지역인 ‘달의 바다’ 전체에는 ‘크립’이 많다. 크립은 칼륨, 희토류 원소, 인을 뜻한다. 희귀 자원인 희토류 원소는 고품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작에 쓰인다.

지구에서 보이는 보름달 중앙에서 왼쪽에 있는 ‘비의 바다’에는 원자력 발전에 필요한 우라늄이 많고 오른쪽의 ‘평온의 바다’ ‘고요의 바다’에는 일메나이트가 풍부하다. 하세베 교수는 “달 광물자원 탐사의 시작은 핵융합 발전에 필요한 일메나이트 채취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메나이트는 지구에도 있지만 달의 일메나이트는 조금 특별하다. 달에는 대기가 거의 없어 태양이 내뿜은 감마선이 달 표면에 그대로 부딪힌다. 이때 일메나이트에서는 일반 헬륨보다 중성자가 한 개 더 많은 ‘헬륨3’가 만들어진다. 일메나이트에 붙은 헬륨3는 수백 도로 가열하면 쉽게 분리돼 추출하기도 쉽다. 하세베 교수는 “채취에서 추출까지 어려운 과정이 없어 현재 기술로도 채광 로봇을 만들 수 있다”며 “헬륨3를 연료로 쓰는 핵융합 전지를 달면 달에서 스스로 에너지를 충전하는 로봇을 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전동혁 동아사이언스 기자 jermes@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