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사람 줄기세포로 척수마비 개 치료



 

 



건국대 김휘율 교수팀 탯줄혈액 이용


국내 과학자들이 척수가 마비된 개를 사람의 탯줄혈액(제대혈) 줄기세포로 치료하는데 성공했다.

건국대 수의대 김휘율 교수팀은 24일 히스토스템과 공동으로 사람의 탯줄혈액에서 분리한 줄기세포를 척수가 마비된 개에게 이식해 급성 척수 손상을 치료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쥐를 이용해 비슷한 실험을 한 적은 많았지만 개를 대상으로 실험한 것은 드물었다. 개의 척수는 쥐보다 인간과 훨씬 가깝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척추 신경외과수술지(Journal of neurosurgery Sp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먼저 사람의 탯줄혈액에서 뽑아낸 줄기세포를 대량으로 배양했다. 이어 척수가 마비된 개의 손상된 척수 부위에 주사를 이용해 이 줄기세포를 넣었다.

김 교수는 “시간이 지나자 개의 척수 부위에서 사람의 줄기세포가 신경세포, 성성교세포, 내피세포 등으로 분화된 것을 확인했다”며 “개가 치료를 받은 뒤 80% 이상 운동 기능이 회복됐다”고 밝혔다.

또 김 교수는 “면역 억제제 없이 사람의 줄기세포를 썼지만 거부반응이 일어나지 않았다”며 “앞으로 척수 손상 환자에게도 탯줄혈액 줄기세포를 이용해 치료하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이같은 연구가 실제로 사람에게 쓰이려면 임상 시험 등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