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북한 독자개발 PC운영체제 이름은 ‘붉은별’





STEPI, 분석자료 발표… “리눅스 개열 변종 운영체제로 보여”
북한의 컴퓨터 운영체제 이름은? 붉은별
북한의 바이러스 예방 프로그램 명칭은? 비루스 왁찐

북한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개인용 컴퓨터 운영체제에 대한 분석자료가 발표됐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은 ‘북한의 컴퓨터 운영체제, ‘붉은별’ 분석 및 시사점’이라는 보고서를 2일 발표했다.

STEPI 분석 결과 붉은별은 북한이 모든 기능을 자체적으로 개발하지 않고, 무료 컴퓨터 운영체제인 ‘리눅스’를 도입해 일부 기능을 수정해 3월 현재 상용으로 시판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TEPI는 “북한은 내부 소스가 공개되지 않은 윈도우 계열 운영체제에 대해 불신을 가지고 있다”며 “붉은별 개발을 통해 북한 내부에서 정보를 통제할 수 있는 컴퓨터 운영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할 만하다”고 소개했다.

STEPI는 2008년 4월 북한이 개발 중이던 ‘붉은별 1.1 버전’을 입수해 분석을 시도했다. 붉은별은 운영체제와 사무용 프로그램, 타자연습프로그램 등으로 나눠져 있는 통합패키지 형태로 구성돼 있다. 구형 펜티엄3 컴퓨터에서도 동작이 가능한 저사양 프로그램이다.

개발기관은 북한의 ‘조선컴퓨터쎈터’ 산하 ‘오산덕정보쎈터’를 중심으로 ‘평양정보쎈터’, ‘김책공업대학’, ‘내나라정보쎈터’ 등이 개발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붉은별 운영체제는 화면모습을 결정하는 쉘(Shell)을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와 유사한 모습으로 꾸몄다. 내 컴퓨터(나의콤퓨터), 내 문서(나의등록부), 사용자 계정(리용자등록부), 네트워크 환경(망자원) 컴퓨터 관리(설정), 휴지통(회수물) 등의 아이콘을 찾아볼 수 있어 윈도우 사용에 익숙한 사람은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도록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

사무용프로그램 패키지인 ‘통합사무처리프로그램 우리’는 리눅스 용으로 개발돼 배포되고 있는 무료프로그램인 ‘오픈오피스’를 도입해 일부 디자인만 바꾼 것으로 보인다. 워드프로세서(글), 스프레드시트(표), 프레젠테이션(선전물), 데이터베이스(자료기지) 등의 프로그램이 등록돼 있어 일상적인 업무는 무리 없이 처리가 가능해 보인다고 STPEI는 밝혔다.

이 밖에 보안 프로그램 ‘핵심부보안방책도구’, 바이러스 치료, 예방프로그램인 ‘비루스 왁찐’ 등의 프로그램을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보고서 저자인 김종선 남북협력팀장은 “붉은별은 북한이 독자적으로 모두 개발했다기보다는 북한실정에 맞게 공개된 소스의 활용 및 응용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나온 산물”이라며 “운영 소프트웨어 수준은 전반적으로 2000년대 초반 수준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팀장은 또 “적은 수의 응용프로그램 제공으로 인해 북한지역에서 활발한 보급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에 위치하고 있는 북한 개발업체와 등을 통해 남북 과학기술 협력을 이끌어낼 수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보고서는 STEPI 홈페이지(www.stepi.re.kr)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