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모든 범인은 ‘세균’을 남긴다


죄를 지은 사람들은 지문뿐 아니라 손에 묻은 세균까지도 신경 써야 할 것 같다. 물건에 남은 세균 흔적으로 범인을 식별하는 기술이 처음 개발됐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 콜로라도대 진화생물학과 노아 피어러 교수는 컴퓨터 키보드에 묻은 세균을 채취해 컴퓨터 소유주의 손에 사는 세균과 DNA를 비교한 결과 거의 일치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 270명의 손과 키보드에서 각각 채취한 세균을 비교 분석했다.각각의 세균의 DNA를 비교한 결과 세균의 DNA가 70~90%나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 키보드의 주인이 아닌 경우에는 일치하는 확률이 확연히 떨어졌다. 연구팀은 손을 깨끗이 씻는 사람도 타인과는 다른 세균이 언제나 150종 가까이 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DNA가 똑같은 일란성 쌍둥이들도 손에 사는 세균의 종류는 서로 달랐다.




사람마다 손에 살고 있는 세균의 종류가 달라 지문처럼 사람을 식별하는 데 쓰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람의 지문은 시간이 흐르면 흐려지기 마련이지만 세균은 습하거나 햇빛이 쨍쨍 비치는 날씨에서 2주일 넘게 생존한다.
피어러 박사는 “세균을 비교하면 누가 어떤 물건을 만졌는지, 안 만졌는지 구별할 수 있다”며 “앞으로 범죄 수사에 필수적인 도구로 자리 잡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립과학학회보(PNAS) 3월 15일자에 실렸으며, 영국 BBC와 미국 경제주간지 ‘비즈니스위크’ 인터넷판에도 소개됐다.

 

 



김윤미 동아사이언스 기자 ymki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