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알레르기는 다 그래?"… 알레르기로 알레르기 막는다

국내연구진, 알레르기 일으키는 세포 조작해 증상 완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세포의 기능을 180도 바꿔 알레르기를 억제하는 세포로 만드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강창율 서울대 약대 교수팀은 ‘알러젠’이라는 항원에 반응해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Th2’ 기억 세포를 알레르기를 억제하는 ‘조절 T’ 세포로 전환하는데 성공했다.

조절 T 세포는 염증이 과도하게 생기는 것을 막는 면역 세포로 이 세포가 부족하면 체내에 자가 면역 질환이 발생해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도 하는 등 면역 시스템을 유지하는데 매우 중요한 세포다.

강 교수팀은 Th2 기억 세포가 생산하는 물질들이 Th2 기억 세포가 조절 T 세포로 분화하는데 관여하는 ‘TGF-beta’라는 조절 인자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를 토대로 Th2의 생산 물질을 제거해 TGF-beta를 활성화시키고 이와 함께 ‘ATRA’라는 물질을 처리하면 대부분의 세포가 조절 T 세포로 분화된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강 교수팀은 알레르기성 천식을 앓고 있는 동물의 Th2 기억 세포를 조절 T 세포로 분화시켜 알레르기 증상을 완화시키는 데 성공했다.

강 교수는 “한번 분화된 T 세포는 다른 세포로 분화하지 않는다는 학설과 달리 주변 환경에 따라 다른 세포로 분화될 수 있다는 최근 연구를 강하게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환자의 혈액에서 분리한 T 세포를 간단히 조작해 다시 환자에게 투여해 치료하는 ‘맞춤형 알레르기 면역세포 치료법’의 개발 가능성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 세계 수준의 연구중심대학(WCU) 육성사업, 우수 연구센터(SRC)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최근 게재됐다.

 

 



전동혁 동아사이언스 기자 jermes@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