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김빛내리 남홍길 교수 등 국가과학자 5명 선정



왼쪽부터 김광수,노태원,황준묵,남홍길,김빛내리


교과부 연구재단, 최대 10년간 150억원 지원


김빛내리 서울대 교수(41), 남홍길 포스텍 교수(53), 황준묵 고등과학원 교수(47), 노태원 서울대 교수(53), 김광수 포스텍 교수(60) 등 5명이 한국 과학의 미래를 이끌 국가과학자로 선정됐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28일 “세계적 수준의 독창적 연구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국가과학자에 서울대 김빛내리 교수 등 5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가과학자는 국내 최고 과학자 제도로 지금까지 2006년 이서구 이화여대 교수와 신희섭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터장, 2007년 유룡 KAIST 교수 등 3명만 선정돼 왔다. 이번 선정으로 국가과학자는 모두 8명으로 늘어났다.

김빛내리 교수는 국내 생명과학을 대표하는 연구자로 젊은 나이에도 세계적인 연구 성과를 잇달아 발표해 향후 노벨과학상 수상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김 교수는 세포 안에서 유전자의 기능을 조절하는 ‘마이크로RNA’라고 하는 유전물질이 만들어지는 원리와 기능을 규명했다. 생명과학 분야 최고 학술지인 ‘셀’지의 편집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남홍길 포스텍 교수는 식물의 늙고 죽는 과정과 관련된 유전자를 찾아내는 등 노화의 분자유전학분야를 개척해 세계적인 명성을 쌓았다. 우리나라 학자로는 처음으로 세계 3대 최고 학술지로 불리는 ‘네이처’ ‘사이언스’ ‘셀’에 책임저자(마지막 저자)로 논문을 발표했다.

황준묵 교수는 기하학 분야에서 독창적인 이론체계를 세워 국제 수학계의 리더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황 교수는 지난 수십 년 동안 풀지 못한 수학계의 난제를 해결해 우리나라 수학계를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는데 기여했다.

노태원 교수는 기존 실리콘 반도체의 한계를 뛰어넘어 차세대 반도체의 후보로 각광받고 있는 고집적 산화물 반도체의 원천 기술과 소자를 개발했다. 특히 노 교수는 국내 연구진과 함께 새로운 실험방법들을 창안해 국내 응집물질 물리학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

김광수 교수는 원자나 분자를 마음대로 조작해 원하는 물질을 만드는 나노기술 분야에서 세계적인 업적을 쌓았다. 김 교수가 만든 나노렌즈나 초거대자기저항시스템은 앞으로 미래 첨단 산업의 핵심기술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교과부는 이번에 선정된 국가과학자에게 앞으로 5년 동안 매년 1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 뒤 평가를 거쳐 최대 5년 동안 매년 15억원씩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최대 150억원의 연구비를 받는 셈이다.

박항식 교과부 기초연구정책관은 “국가 과학자에게는 최대한의 연구 자율성을 보장할 것”이라며 “연구성과의 독창성, 영향도, 학계의 평판 등을 위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