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게놈 신분증’ 시대 성큼… 맞춤의학 혁명 온다

개인별 질병 유전자 파악…암-치매 등 맞춤 예방-치료
2000년 인간 게놈 초안이 발표된 지 10년 만에 ‘개인게놈 시대’가 열리고 있다.

2000년 6월 국제공동연구그룹인 인간게놈프로젝트(HGP)가 인간 게놈 초안을 발표했을 당시 사람 한 명의 게놈을 모두 해독하는 데 27억 달러(약 3조 원)가 들었다. 그러나 지금은 사람 한 명당 몇만 달러에 불과할 정도로 비용이 급격하게 떨어졌다. 우리 돈으로 몇천만 원만 내면 ‘생명의 설계도’로 불리는 자신의 게놈 정보를 가질 수 있는 것이다.

지난달 27일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GET 콘퍼런스’에서 조지 처치 미국 하버드대 의대 교수는 기조연설을 통해 “올 들어 학계에서 1500달러(약 168만 원)에 개인의 게놈 정보를 해독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고 밝혔다.

또 이 행사에 참석한 조너선 로스버그 이온토렌트시스템스 회장은 “조각난 형태이긴 하지만 500달러에 한 사람의 게놈 정보를 모두 해독할 수 있는 장치를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전문가들은 태어나자마자 무료로 자신의 염기서열 정보가 담긴 ‘게놈 신분증’을 받는 것도 조만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개인게놈 시대에 맞춰 ‘맞춤 의학 혁명’도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개인의 게놈 정보를 해독하면 질병 유전자 등을 조사해 앞으로 자신이 걸릴 가능성이 높은 질병을 예측할 수 있다. 김은영 인제대 교수는 “유전자검사를 하면 환자에게 최대한 약효를 내면서도 부작용은 최소화할 수 있는 약물과 분량을 처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국내 기업인 테라젠은 곧 병원과 함께 개인게놈 정보를 해독해 질병 유전자를 찾아내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고려대 의대 등도 개인게놈을 이용해 환자에게 맞는 암 치료제를 처방하거나 암 발생 확률을 예측하는 연구를 하고 있다.

보스턴=강석기 동아사이언스 기자 sukki@donga.com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 게놈(Genome) ::

키와 몸무게, 얼굴 모양 등 개인이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신체에 대한 정보는 세포 안의 DNA에 들어 있다. DNA에는 네 가지 종류의 염기들이 한 줄로 수도 없이 늘어서 있다. 염기분자들이 늘어선 순서를 DNA 염기서열이라고 하는데 이 정보가 신체의 특징을 결정한다. 인간의 DNA 전체를 ‘게놈’이라고 하며 ‘유전체’라고도 부른다. 염기서열 순서를 풀어내는 것을 ‘해독’이라고 한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