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야생동물 치료후 자연 품으로





환경부, 지난해 641마리 치료 방사
환경부는 2009년 한 해 동안 구조된 멸종위기의 야생동물 총 2353마리 중 부상이 완치된 641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냈다고 9일 밝혔다.

자연으로 돌려보낸 야생동물은 수리부엉이 39마리,독수리 23마리,말똥가리·매 각 9마리 등 멸종위기종 92마리와 황조롱이 97마리, 소쩍새 20마리, 솔부엉이 18마리 등 천연기념물 135마리, 그 밖에 너구리 등 포획금지 야생동물 414마리 등이다.

환경부는 부상이 심한 야생동물 상당수는 구조·치료 중에 폐사했으며 다리와 날개 등이 심하게 골절 또는 절단돼 자연복귀가 불가능한 야생동물은 동물원 등 전시·보호시설에 인계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3년간의 구조·치료실적을 보면 2009년도는 2353건으로 2007년도(299건)에 비해 구조 4.7배,자연복귀는 121건에서 627건으로 5.2배 증가했다.이는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 설치 확대 및 홍보 강화에 따른 신고 증가 등에 기인한 것으로 환경부는 분석했다.

환경부는 2011년 설치예정인 대구·광주광역시를 제외한 서울특별시와 인천·대전광역시 등 3개 지자체에 구조관리센터를 설치·운영해 제때 구조 및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하는 야생동물에 대한 구조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운영중인 11개 구조관리센터에서는 홍보 및 순찰강화 등을 통한 조난 또는 부상당한 야생동물의 조속한 발견·신고체계 구축과 전문인력, 시설·장비 확충을 통한 구조·치료의 효율성 제고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운영지침’을 제정·시행한다고 덧붙였다.

 



김규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youtae@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