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코끼리는 ‘사륜구동’



 



영국 연구진 밝혀 “동물은 대부분 후륜 구동”


바퀴 네 개가 각각의 동력으로 움직이는 사륜구동 자동차는 추진력이 좋아서 경사진 언덕길을 힘 좋게 올라간다. 하지만 사륜구동 차량은 차체가 무거워 평지에서는 속도를 내기 힘들다.

최근 영국왕립수의과대 존 허친슨 교수는 다른 육상동물보다 보폭이 큰 코끼리가 다른 동물보다 상대적으로 느린 이유가 바로 사륜구동차의 원리와 비슷한 걸음걸이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힘 배분을 감지할 수 있는 장치에 코끼리를 넣어 걸을 때 전해지는 압력과 가속력을 측정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코끼리가 빠르게 걸을 때는 다리가 모두 약간 튀어 오르듯 움직이고, 걷는 속도가 줄어들면 다리 4개가 모두 속도를 줄이는 운동을 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즉 가속을 할 때나 속도를 줄일 때 모두 다리 4개에 개별적인 힘이 전달되는 셈이다.

네발 달린 동물치고 이런 특성은 매우 이례적인 현상이다. 보통 네발 동물은 뒷다리로 가속하고 앞다리로 멈추는, 자동차로 치면 후륜 구동 방식으로 움직인다. 연구팀은 코끼리가 다른 네 발 달린 동물처럼 걷는다면 지금보다 에너지 효율이 2~3배 정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허친슨 교수는 “코끼리는 해부학적으로 다른 동물과 비슷한 하체 구조를 갖고 있다”며 “특별히 다른 근육을 다르게 쓰지도 않는 상황에서 이 결과가 나온 데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에서 발행되는 미국립과학원회보(PNAS) 4월 13일자에 실렸다.

 



김윤미 동아사이언스 기자 ymki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