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남자의 후각 무시 말아요!’





스웨덴 린쾨핑대 연구팀, 남자들이 더 민감한 은방울꽃 향기 연구


남녀의 후각 민감도 차이에 대한 연구가 시작된 지 111년 만에 처음으로 남자가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냄새분자를 찾았다.

스웨덴 린쾨핑대 생물학과 매티아스 라스카 교수팀은 은방울꽃의 은은한 향기의 주성분인 부르지오날(bourgeonal)에 대한 냄새 역치 실험을 통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후각과 미각 분야 저널인 ‘케미컬 센시스’ 6월호에 발표했다. 냄새 역치란 냄새를 못 맡다가 맡게 되는 냄새분자의 농도로 역치가 낮을수록 그 냄새에 민감하다는 뜻이다.

남녀 각각 250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결과 부르지오날에 대한 남자의 평균 역치는 13ppb(피피비, 1ppb는 10억분의 1)였다. 공기분자 10억 개 중에 냄새 분자가 13개 이상이면 냄새를 감지한다는 말이다. 반면 여자는 평균 역치가 26ppb로 남자가 2배 더 민감한 셈이다. 반면 1899년 이래 지금까지 실험한 수많은 냄새분자의 결과는 여성이 평균 2~3배 민감한 걸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부르지오날을 감지하는 냄새수용체인 OR1D2는 콧속 후각상피 뿐 아니라 정자세포막에도 존재한다”며 “정자가 부르지오날을 감지해 농도가 높은 쪽으로 이동한다는 2003년 연구결과를 보고 혹시 남성이 이 냄새에 더 민감하지 않을까 해서 실험을 해봤다”고 말했다. 당시 연구자들은 여성의 난자나 주변 세포가 부르지오날과 비슷한 물질을 분비해 정자를 유도한다고 가정했으나 그 물질을 찾지는 못했다.

연구자들은 “남성이 왜 유독 부르지오날에 더 민감한지는 아직 잘 모른다”며 “사실 여성이 냄새에 전반적으로 더 민감한 이유도 불명확하다”고 덧붙였다.



강석기 동아사이언스 기자 sukki@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