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태풍 정보 8분마다 알려준다” 천리안 24일 발사



사진

 

 



한국 첫 통신해양기상위성 한반도 상공 7년 동안 활동


한국의 첫 통신해양기상위성 ‘천리안’이 24일 발사될 예정이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천리안 위성을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의 꾸르발사장에서 발사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한국의 첫 정지궤도위성인 천리안은 현재 우주에서 목표 궤도로 이동하는데 쓸 연료 충전을 끝냈으며 함께 실린 다른 위성과 함께 유럽의 아리안 로켓에 조립되어 있다.

천리안 위성이 실린 아리안 로켓은 최종 리허설을 거친 뒤 22일 발사대로 이송되며 한국 시간으로 24일 오전 6시 41분에서 7시 45분(현지 시간 23일 오후 6시 41분에서 7시 45분) 사이에 발사될 예정이다.

천리안 위성은 발사 31분 뒤에 로켓에서 분리돼 호주 동가라 지상국과 첫 교신을 하게 된다. 또 발사 3시간 뒤에 태양전지판을 펼쳐 전력을 확보한다. 이후 자체 엔진을 분사해 최대 2주에 걸쳐 목표 궤도에 이르게 된다. 발사에 성공하면 천리안은 앞으로 7년 동안 한반도 부근인 동경 128.2도 위치의 고도 3만6000km에 떠서 지구와 같은 속도로 자전한다. 지구에서 볼 때는 늘 같은 자리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정지궤도위성으로 불린다.

천리안 위성이 활동을 시작하게 되면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7번째로 독자 기상위성을 갖게 된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30분 단위로 기상예보를 제공했으나 천리안 발사 후에는 통산 기상예보는 15분 간격, 태풍 등 위험 기상예보는 최소 8분 간격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천리안 위성에 실린 국산 통신장비의 우주 인증을 받으면 세계에서 10번째로 통신위성 자체개발국으로 인정받는다. 자체 주파수 대역을 이용해 차세대 위성방송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도 갖추게 된다. 이밖에 한반도 주변 해양환경과 수산 정보를 실시간으로 관측해 해양자원을 관리하고 해양환경을 보존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다.

천리안 위성은 교과부, 방송통신위원회, 국토해양부, 기상청 등 4개 부처가 8년간 공동으로 개발했다. 교과부 등 정부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천리안 위성 발사관리단은 21일 현지로 떠날 예정이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 기자 dream@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