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어류 숨넘어가게 하는 ′빈산소수괴′ 아시나요





진해만 저층수역에 형성, 상승시 양식장 폐사 위기


지난 주 남해 진해만 인근 양식장에 비상이 걸렸다. 어패류를 질식시키는 물 덩어리인 ‘빈산소수괴’가 바다 밑바닥에 형성됐기 때문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은 8~10일 진해만 인근 해역의 어장환경을 조사한 결과 마산만 내측, 진동만, 당항포, 당동, 원문만, 고성만을 연결하는 바다 밑바닥에 빈산소수괴가 형성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빈산소수괴는 물 속에 산소가 거의 섞이지 않은 물 덩어리다. 용존 산소량이 적기 때문에 빈산소수괴에 놓인 어패류는 호흡곤란을 일으켜 집단으로 폐사하기도 한다.

빈산소수괴는 여름철에 주로 형성된다. 여름에는 수면의 온도가 높아져 물의 대류가 약해지며 상하부가 잘 섞이지 않는 현상이 일어난다. 공기와 접촉하며 산소를 함유한 표층 물이 아래와 섞이지 않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생성된 빈산소수괴는 시간이 지날수록 언제 폭발할지 모를 폭탄으로 발전해 바다 속에 머문다. 날이 더워져 바다 속 수온이 상승하면 바닷물과 해저 퇴적물에 있는 미생물은 유기물을 활발히 분해해 산소를 추가로 소모한다. 게다가 이때 독성물질인 황화수소가 발생하기도 한다.

현재 진해만 밑바닥에 있는 빈산소수괴는 확장될 가능성이 크다. 장마철에 접어들어 비가 집중적으로 내리면 표층에 염분이 적어 밀도가 낮은 물이 유입돼 대류가 더욱 적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의 한 관계자는 “진해만 일대에 대한 정밀한 조사를 지속해 피해가 일어나기 전 양식어업인에게 통보해 예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동혁 동아사이언스 기자 jermes@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