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잠에서 깬 5500년 전 가죽 신발

230~240mm, 끈 묶는 운동화 스타일
2년 전 아르메니아의 바이오츠 드조르 주에 있는 한 동굴에서 가죽 신발 한 짝이 발견됐다. 동굴에서 기원전 3600~3300년 전 진흙층을 조사하고 있던 중이었다. 고고학자들은 이 신발이 고대인의 것일지도 모른다고 추정했지만 확신할 만한 근거는 없었다. 땅에 묻힌 가죽이나 면이 그렇게 오래 보존될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아일랜드 코크대 론 핀하시 교수를 포함한 고고학자들은 샘플 조각으로 연대를 측정한 18개월 만에 이 신발이 무려 5500년 전에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소가죽 한 장을 짜깁기해 만든 이 가죽신은 운동화처럼 가죽 끈으로 단단히 동여매도록 돼 있다. 형태로 보아 오른발에 신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발견 당시 신발의 보존 상태는 거의 완벽에 가까울 정도로 좋았다. 함께 발견된 염소의 뿔 아래 놓여 형태가 잘 보존됐다. 그 위로 염소 똥이 두껍게 쌓여 부패되지 않았다. 동굴의 기온과 습도가 낮아 신발과 함께 발견된 다른 도구들도 상태가 양호했다.

 

 






신발의 제작 시기는 알아냈으나 2가지가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남았다. 바로 신발 주인의 성별과 신발에 들어 있던 풀의 용도이다. 핀허시 교수는 “신발의 크기는 현대 성인여성의 발의 크기인 230~240mm이지만 당시 사람들의 덩치가 작았다면 남자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크기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발을 따뜻하게 보호하기 위해 풀을 깔았는지 신발 형태를 살리기 위해 넣은 것인지 아직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6월 9일자에 소개됐다.

 

 

 

 



김윤미 동아사이언스 기자 ymkim@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