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노벨 물리학상, 그래핀 연구 선구자에게로


올해 노벨물리학상은 차세대 나노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 분야에서 나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네덜란드 국적의 안드레 가임 맨체스터대 교수(51)과 러시아 출신의 영국 과학자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맨체스터대 교수(36)에게 돌아간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5일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탄소 원자들이 6각형 구조로 결합해 원자 하나 두께의 평면을 이루는 그래핀에 대한 선구적인 연구를 수행해온 두 과학자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래핀은 흑연에서 가장 얇게 한 겹을 떼어낸, 탄소 원자가 육각형 형태의 벌집 모양을 한 인공 나노 물질로 강철보다 200배 이상 강하고 구리보다 100배 이상 전기가 잘 통하는 물리적, 전기적 특성이 있어 디스플레이와 차세대 반도체, 자동차와 항공기의 몸체 강화 신소재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

 

 




좌로부터 안드레 가임,콘스탄틴 노보셀로프. 출처:노벨위원회

두 과학자에게는 1000만 스웨덴 크로네(약 16억 7000만 원)의 상금이 절반씩 수여된다.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한편 올해 노벨상 수상자는 4일 생리의학상과 이날 물리학상에 이어 화학상(6일), 문학상(7일), 평화상(8일), 경제학상(11일) 순으로 발표된다.

 

 

 



김규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youtae@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