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1억년전 한반도 뿔공룡 복원되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융남 박사팀이 7일 공개한 한반도 최초의 뿔공룡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Koreaceratops hwaseongensis)’ 복원도. 자료 한국지질자원연구원

1억 년 전 한반도에 살던 뿔공룡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가 복원됐다.

경기 화성시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융남 지질박물관장은 7일 화성시 공룡알화석지 방문자센터에서 한반도 최초의 뿔공룡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Koreaceratops hwaseongensis)’의 연구 결과와 복원도를 발표했다.

코리아케라톱스는 한국에 살던 ‘뿔 달린 얼굴을 가진 공룡(케라톱스)’이란 의미로, 화성엔시스는 공룡 화석이 발견된 화성의 지명에서 따왔다.

이 관장은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의 화석이 발견되기 전까지 한반도 남해안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에서는 뿔공룡의 존재가 밝혀진 적이 없었다”며 “공룡 화석은 두 발로 걷던 원시 뿔얼굴공룡이 네 발로 걷는 공룡으로 진화하는 과정을 밝힐 단서”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장은 “뿔얼굴공룡의 머리와 몸집이 점점 커지며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네 발로 걷기 시작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8년 경기 화성시 전곡항 근처에서 발견된 뿔공룡 화석. 사진제공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또 그는 “원시 뿔공룡에 속하는 코리아케라톱스는 꼬리뼈에 척추뼈보다 5배나 더 긴 신경돌기와 독특한 모양을 가진 복사뼈가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다리를 확고하게 지탱하며 빠르게 뛸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높고 납작한 꼬리는 물속에서 헤엄치는 데 이용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에 따르면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는 약 1억1000만 년 전인 중생대 전기 백악기 때 한반도에 살았으며, 전체 몸길이는 약 2.3m로 밝혀졌다.

이 관장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코라이케라톱스의 복원도를 만들었다. 복원도는 캐나다의 고생물 전문화가인 줄리어스 초토니 씨가 철저한 고증을 거쳐 그렸다. 이번 연구와 복원은 화성시의 지원을 받아 이 관장과 미국 클리블랜드 자연사박물관 마이클 라이언 박사, 일봇 홋카이도대 박물관 고바야시 요시쓰구 교수가 공동으로 진행했다.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자연과학(Naturwissenschften) 2011년 1월호’에 게재된다.

 

 

 



화성=이영혜 동아사이언스 기자 yhlee@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