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영구가 돌아왔다”, 세대와 국경 초월하는 웃음의 과학





‘슬랩스틱’은 뇌 전두엽 발달과 무관한 코미디


심형래 감독의 코미디 영화 ‘라스트 갓 파더’가 이달 29일 개봉한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코미디 장르는 ‘슬랩스틱’. 액션을 과장해 표정, 동작으로 웃기는 코미디를 말한다.

심 감독은 영화 개봉에 앞서 “정통 슬랩스틱은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코미디”라며 “슬랩스틱으로 전 세계 관객을 웃겨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그의 말대로 슬랩스틱은 진정 세대와 국경을 초월하는 코미디일까. 유머를 주제로 한 최근 10여년 간의 뇌과학 연구에서는 비교적 “그렇다”라고 답하고 있다.




● 노인층, 복잡한 유머보다는 단순한 슬랩스틱 선호


2003년 국제신경심리학회지 9월호에는 나이에 따른 유머 인식 차이에 관한 논문이 실렸다. 뇌과학 분야를 연구하는 캐나다 토론토대 로트먼 연구소는 이 논문에서 “노인들이 여러 코미디 장르 중 슬랩스틱 코미디에 특히 잘 웃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평균연령 73세 그룹 20명과 28세 그룹 17명의 웃음 코드를 비교한 실험을 했다. 연구를 이끈 프라티바 샤미 박사는 “노인층은 번거로운 이해를 요구하는 (이야기식) 유머보다는 슬랩스틱 같은 단순한 코미디를 선호했다”며 “반면 복잡한 추론 과정이 필요한 유머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샤미 박사는 “노화에 따라 뇌의 전두엽 기능이 약해진 게 하나의 원인”이라고 추정했다. 이 부위의 기능이 젊었을 때보다 약해지면서 상황에 대한 적응력, 추론 능력, 단기 기억력의 감퇴로 인해 복잡한 유머를 선호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 뇌 전두엽 손상된 사람도 웃기는 슬랩스틱


이처럼 유머 이해도와 뇌 전두엽 간의 관계를 분석하던 샤미 박사팀은 이 연구 이전에도 비슷한 실험을 했다. 1999년에는 아예 전두엽이 손상된 사람들을 실험에 등장시킨 것.

연구진은 이 실험에서 18세부터 70세까지 다양한 연령대와 교육 수준을 가진 31명을 대상으로 유머 이해도와 선호도를 비교했다. 이 중에는 전두엽을 다친 사람, 전두엽이 아닌 다른 뇌 부위를 다친 사람들이 섞여 있었다.

실험결과 전두엽이 손상된 사람은 재치있는 입담으로 웃기는 토크식 유머를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말이나 글처럼 언어로 전해지는 농담, 상황과 스토리를 이해해야 하는 만화 등에 전혀 웃지 않았다는 것.

하지만 슬랩스틱 코미디는 좋아했다. 샤미 박사는 “전두엽을 다쳤더라도 영화 ‘바보삼총사’ 같은 전형적인 슬랩스틱 코미디에 웃음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같은 해 국제학술지 뇌(Brain) 4월호에 게재됐다.




● 슬랙스틱, 전두엽 덜 발달한 어린이도 웃긴다


이 두 연구는 복잡한 유머를 이해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하는 뇌 부위가 전두엽이라는 사실을 말해준다. 바꿔 말하면 전두엽 발달과 무관하게 몸으로 웃기는 슬랩스틱만이 어떠한 경우에도 웃음을 줄 수 코미디 장르임을 보여준다.

이런 현상은 전두엽 발달이 덜 이뤄진 어린아이에게도 적용할 수 있다.

2007년 캐나다 매니토바대 심리학과 멜라니 글렌라이트 교수팀은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토크식 유머에 담긴 함축적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는지에 대해 실험했다. 그 결과 어린이는 유머 속에서 누군가를 비꼬고 있다는 사실은 인지했지만 정확히 무슨 의미인지는 파악하지 못했다.

글렌라이트 교수는 “나이가 어린 아이들은 슬랩스틱 코미디에는 재미있어 한다”면서 “하지만 풍자나 비틀기 같은 유머 종류에 대해서는 잘 웃지 않았다. 그 안에 담긴 속뜻, 의도 등은 대략 10세가 넘어야 이해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포스터

 



● 세대 초월해 사랑받는 이유


이 같은 연구들에 대해 정신과 전문의인 민성길 박사(서울시립은평병원장)는 “기존 뇌과학에서 알려진 전두엽 기능과 일치하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전두엽은 포유류에서 볼 수 있는 뇌 부위로 인간으로 진화할수록 더욱 발달한다. 민 박사는 “전두엽은 성장 단계에서 가장 나중에 발달하는 뇌 부위”라며 “아이가 성장해 어른이 되고 늙어가는 과정이 곧 전두엽의 성장과 발달, 노화 단계와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령 누군가 물건을 줬다가 뺐으면 아이들은 그 행위에 대해서만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는 반면 전두엽이 발달한 어른은 저 사람이 왜 저러는지 그 이유를 따져볼려고 한다”며 “마찬가지로 전두엽이 노화해 기능이 약해진 노인층은 현상의 이면을 이해하거나 따져보려는 뇌의 추상적 기능이 자연스럽게 떨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뇌과학에서는 어린아이와 노인층을 구체화(concrete) 단계, 성인을 추상화(abstract) 단계로 분류한다. 민 박사는 “뇌과학에서 아이나 노인에 대해 ‘콘크리트하다’ ‘구체적이다’라고 표현한다”며 “이는 눈 앞에 보이는 장면에 집중하면서 눈에 보이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강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스꽝스럽게 넘어지는 슬랩스틱 코미디는 눈에 보이는 그대로 받아들이면 된다”며 “세대를 초월해 아이나 노인들이 슬랩스틱을 좋아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 “슬랩스틱, 문화권과 무관하게 웃음 유발”


올해 8월 미국 콜로라도대 볼더캠퍼스 피터 맥그로 교수팀도 유머에 관한 연구결과를 미국심리과학회지에 게재했다.

맥그로 교수는 이 논문에서 “유머는 대개 기존 상식이나 규범을 뒤집는 일종의 일탈에서 온다”며 “다만 그 모습이 ‘온순한(과격하지 않은)’ 일탈일 때 웃음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가령 누군가를 때리는 슬랩스틱 코미디 장면에서 관객이 웃을 수 있는 이유는 상대방을 진심으로 해치지 않는다는 걸 전제로 하기 때문이라는 것.

연구진은 여러 코미디 장르 중 슬랩스틱이 국경을 초월한 웃음을 준다고 언급했다.

맥그로 교수는 “웃음을 유발하는 일탈 수준이 과연 온순한지의 판단은 문화권에 따라 다르다. 이런 이유로 대다수 장르의 코미디는 나라 밖을 벗어났을 때 제대로 기를 펴지 못한다”면서도 “몸으로 웃기는(physical humor) 슬랩스틱 장르는 문화권에 상관없이 웃음을 유발하는 경향이 강하다”고 말했다.

 

 

 



서영표 동아사이언스 기자 sypyo@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