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인적네트워크도 부익부 빈익빈 왜?

편도체 크고 복잡한 사람이 인적네트워크 활발해


연말연시 송년회나 신년회 같은 모임 자리에 바쁘게 다니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매년 가족과 함께 조용히 새해를 맞이하는 사람이 있다. 단순히 성격 차이인줄로만 알았던 이런 현상이 편도체 발달과 관련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 노스이스턴대 리사 펠드먼 배러트 교수팀은 편도체와 사회적 네트워크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19~83세 성인 58명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사회 모임 수를 조사하고 이들의 뇌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촬영해 비교했다.

실험 결과 남녀에 관계없이 편도체가 크고 복잡하게 발달한 사람일수록 정기적으로 만나는 친구나 가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편도체는 뇌 측두엽 안쪽에 있는 작은 아몬드 모양의 부위로 감정과 감정에 대한 기억을 관장한다고 알려져 있다.





배러트 교수는 “이번 실험 결과가 사람을 사귀는 데 작용하는 뇌 네트워크에서 편도체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증거”라며 “편도체를 제외한 다른 부분은 사회적 네트워크 정도와 관련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신과 전문의인 민성길 박사(서울시립은평병원장)는 “편도체는 크기는 작지만 부분 부분이 각각 다른 감정을 관장하는 복잡한 구조를 이루고 있다”며 “편도체가 발달한 사람일수록 감정이 풍부하기 때문에 사회적 네트워크에도 관심이 더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편도체가 커서 친구가 많은 것인지, 친구를 많이 만나서 편도체가 커졌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민 원장은 “둘 다일 것”이라며 “과거에는 뇌 발달이 타고 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경험에 의해 뇌 발달이 촉진된다는 의견도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배러트 교수는 “편도체는 복잡한 사회화 과정을 거치며 조금씩 진화해왔다”며 “편도체를 비롯한 다른 뇌 영역이 인간의 사회적 행동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 뉴로사이언스(신경과학)’ 온라인판 지난해 12월 26일자에 실렸다.



이영혜 동아사이언스 기자 yhlee@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