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東日本 대지진]日 앞바다 방사성물질 한반도 올 가능성 거의없어






내달까지 후쿠시마 연안 머물다 5, 6월 북태평양으로 해류 흐를듯…
2차오염된 다랑어 먹으면 위험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앞바다를 오염시킨 방사성 물질이 한반도로 이동할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본 동쪽 바다와 북태평양에서 잡힌 해산물을 먹을 때는 조심해야 한다.



후쿠시마 원전 앞바다의 방사성 물질은 해류나 물고기의 이동을 따라 확산된다. 해류는 온도와 밀도가 유사한 대량의 바닷물이 시속 1∼3km 속도로 천천히 흐르는 현상이다. 대개 따뜻한 해류(난류·暖流)는 적도에서 극지방으로, 찬 해류(한류·寒流)는 극지방에서 적도로 흐른다. 현재 후쿠시마 원전 앞바다에는 구로시오 난류가 서남쪽에서 동쪽으로 약하게 흐르고 있다. 한반도와는 반대 방향이다.

김영호 한국해양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해류에 따른 방사성 물질의 확산 경로를 계산한 결과 4월까지는 방사성 물질이 후쿠시마 연안에 머물다 5∼6월 구로시오 난류를 따라 북태평양으로 흐를 것”이라며 “흐르는 과정에서 점차 희석돼 자연 상태의 방사성 물질 농도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바다를 돌아다니는 물고기도 방사성 물질을 한반도로 옮기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어류는 바다를 종횡무진하는 듯 보이지만 대개 일정 해역에 머무른다. 풍부한 먹이나 적당한 수온 등 살기 좋은 환경을 찾아 돌아다니는 멸치 고등어 정어리 다랑어 같은 ‘회유성 어종’도 경로가 거의 정해져 있다. 다랑어처럼 태평양이나 대서양 같은 큰 바다를 돌아다니는 물고기가 아니면 대부분 계절에 따라 남북 방향으로만 이동한다.



이승종 국립수산과학원 아열대수산연구센터 연구사는 “현재는 겨울이 지나고 바닷물의 온도가 오르는 상황이라 한반도와 일본의 회유성 어종은 각각 난류를 따라 북쪽으로 이동 중”이라며 “후쿠시마 앞바다의 멸치나 고등어가 한반도로 올 가능성은 극히 낮으며 향후 같은 어종이라도 일본 동쪽과 한반도의 물고기가 섞일 일은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다랑어 같은 육식성 어류가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고기를 먹고 2차 오염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런 다랑어는 방사성 물질이 농축되기 때문에 먹으면 더욱 위험하다. 방사성 물질은 먹이사슬을 따라 상위 포식자로 올라갈수록 더 많이 쌓인다. 예를 들어 후쿠시마 원전 앞바다의 멸치 10마리를 고등어가 먹고, 이런 고등어 10마리를 다랑어가 먹게 되면 다랑어에 농축된 방사성 물질은 멸치의 100배가 된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멀리 떨어진 북태평양에서 잡은 다랑어라도 방사성 물질 오염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의미다.

 

 

 



전동혁 동아사이언스 기자 jermes@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