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일부 어류에서 세슘137 검출…인체에는 무해

사진


한반도 주변 해역의 바닷물을 분석한 결과 방사성 물질이 나오지 않았다. 바다에서 잡은 인근 일부 어류에서 방사성 세슘137이 극미량 검출됐지만 인체에는 무해한 수준이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우리나라 동·서·남해에서 채취한 23개 시료의 방사능을 측정한 결과 바닷물과 패류, 해조류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11일 밝혔다. 하지만 삼치 불볼락 문치가자미 넙치 참돔 볼락 홍어 고등어 등 어류 8종에서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 부산 인근 해역에서 잡은 삼치에서 ㎏당 0.253Bq(베크렐)로 가장 많은 양이 나왔다. 나머지 어종에서는 0.0927~0.149Bq로 0.1Bq 내외였다.

KINS와 국립수산과학원은 1995년부터 우리나라 근해의 바닷물과 어패류에 대한 방사능 측정을 해왔으며 매년 다양한 어종에서 0.1Bq 내외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이번에 삼치에서 나온 방사성 세슘 수치가 평소의 2배 수준이지만 노병환 KINS 방사선안전본부장은 “방사성 물질이 일본에서 유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반도 주변 바다에는 일본 원전 사고 이전에도 방사성 세슘이 극미량 존재했다. 수십 년 전 미국 러시아 프랑스가 태평양과 대기권에서 핵폭발 실험을 할 때 생성된 것이다. 노 본부장은 “바닷물의 방사성 세슘은 먹이인 미세조류(플랑크톤)를 거쳐 물고기 체내에 농축된다”며 “해수에서 (방사성 물질이) 나타나지 않아도 체내에 농축된 물고기에서는 검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많이 검출된 삼치의 방사성 세슘은 1년에 18.3㎏을 먹더라도 연간피폭량이 0.000060mSv(밀리시버트)로 연간 한도(1mSv)의 1만6000분의 1에 불과하다. 18.3㎏은 우리나라 성인의 연간 평균 어패류 섭취량이다.

 

 



전동혁 동아사이언스 기자 jermes@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