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북한이 했던 ‘GPS 교란’… 재머만 사면 누구나 가능






북한이 올해 3월 한미 연합군사연습 키 리졸브 작전 방해에 사용했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교란장치(재머·Jammer)를 민간에서도 쉽게 구매하거나 제작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장비는 선박, 차량의 항법뿐 아니라 통신, 금융 등 사회 인프라시설을 마비시킬 수 있어 방지기술 개발과 처벌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는 3월에 발생한 북한의 GPS 교란을 계기로 방송통신위원회와 이상정 충남대 전자공학과 교수의 도움을 받아 불법으로 제작 유통되는 장비를 입수해 얼마나 피해를 끼치는지 실험했다.



우선 취재팀은 서울 용산의 한 전자상가에서 불법으로 팔리는 장비를 구입했다. 취재팀이 구입한 장비는 25만 원가량으로 10mW(밀리와트) 출력을 내는 GPS 교란장치다. 이 같은 장치는 인터넷을 통해서도 팔리고 있었다. 중국 제조업체에 구매 의사 e메일을 보내자 5일 이내에 한국으로 배송이 가능하다는 답신을 해왔다. GPS 교란장치는 경찰, 흥신소 등의 위치 추적을 피하려는 사람들이 주로 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팀은 지난달 26일 방통위와 함께 경기 이천시 전자파시험관에서 구입한 장비에 대한 실험을 실시한 결과, 인근의 차량용 내비게이션 장치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다. 신영진 방통위 전파연구소 품질인증과 주무관은 “실험은 안전장치가 된 공간에서 이뤄졌지만 실제 환경이라면 1∼2km 주변의 GPS 전파를 무력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GPS는 위성으로부터 정확한 위치와 시간 정보를 내려받아 항법, 통신, 금융거래 등의 기반 정보로 활용한다. GPS 전파가 교란되면 정확한 위치 파악이 되지 않아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무력화된다. 또 정확한 시간을 기준으로 이뤄지는 금융거래나 이동통신망 등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원호섭 동아사이언스 기자 wonc@donga.com
김규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kyoutae@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