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GPS 전파교란 감지 기술 개발 추진… 방통위는 특별단속 나서


민간 차원에서 위성위치정보시스템(GPS) 전파 교란(재밍·Jamming)을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된다. 군사용으로 이미 GPS 교란 및 방지 기술을 연구하고 있지만 가격이 비싸거나 비밀 유지가 필요하기 때문에 관련 기술을 민간에서 사용하기 어려웠다.

또 방송통신위원회는 불법으로 팔리고 있는 GPS 교란 장비 제작 판매를 막기 위해 대대적인 특별단속에 들어간다.

 

 




●ETRI-항우연, GPS 교란 대비 기술 착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올해 3월부터 GPS 전파교란을 탐지하고 위치를 찾아낼 수 있는 기술개발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욱 ETRI 위성항법연구팀장은 “앞으로 3년간 연구 과제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ETRI는 GPS 교란이 발생했을 때 이를 신속하게 파악하는 기술을 중점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전파 교란이 발생 여부를 알아야 2차, 3차 피해를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북한 등이 사용했던 고출력 GPS 재머와 달리 본보가 실험했던 소형 장치 등은 찾아내기 어려울 뿐 아니라 이동하면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 ‘어디서 교란이 발생했는지’를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이상욱 팀장은 “교란 전파가 발생하는 지점을 빠르게 찾아낼 수 있는 저가형 장비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항공우주연구원도 지난해부터 민간 항공사에서 전파 교란에 대응할 수 있는 ‘항공기 안전 이착륙을 위한 전파위협원 위치추적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항공기는 정확한 위치 정보가 있어야 안전한 이착륙이 가능하다. GPS를 활용하면 연속적인 위치 정보를 알 수 있어 편리하지만 전파 교란이 발생하면 자칫 인명 피해와 같은 불상사로 이어질 수 있다.

허문범 위성항행항법팀장은 “공항 근처에서 교란 전파가 발생하면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 전파 수신기가 이를 감지해 낸다”며 “서로 다른 곳에 있던 수신기에 교란 전파가 도착하는 시간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해 교란 전파가 발생하는 위치를 알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항우연 측은 5년 안에 민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방통위, 전국 유통망 특별단속…검찰 고발할 것


방통위는 본도 보도를 계기로 전자상가,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불법으로 거래되는 GPS 교란 장치 특별 단속에 나선다. 방통위 전파기획관 오남석 국장은 “조만간 특별 단속을 실시하고 전국의 유통망을 집중 조사할 것”이라며 “적발된 자들은 검찰에 고발 조치하는 등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통위는 또 특별 단속 이외에도 수시 단속 등 통해 지속적인 감시를 해나갈 예정이다.

현행 전파법에 따르면 GPS 전파 교란과 같이 무선기기에 혼선을 일으키는 기기를 수입 제작 판매하거나 이러한 장치로 다른 무선기기에 영향을 주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지거나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 수 있다.

전문가들은 현행 전파법과 함께 GPS에 대한 별도의 대책도 검토할 필요성도 제기했다. 이상정 충남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GPS 신호 교란의 경우 예방하는 것이 최선책”이라며 “정부의 허가 없이 전파 교란을 일으킬 수 있는 유사 장비를 소유하거나 사용하는 것을 확실히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문범 항우연 팀장은 “미국 등 선진국은 오래전부터 GPS 전파 교란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하고 준비해 왔다”면서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범부처적인 논의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호섭 동아사이언스 기자 wonc@donga.com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