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사람마다 항암치료 효과 다른 이유는?



사진


암세포를 제거하는 방사선 치료의 효과가 사람마다 다른 이유를 국내연구진이 밝혔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안성관 건국대 미생물공학과·향장학과 교수팀이 암 치료에 영향을 미치는 효소를 처음 발견해 ‘하데스’라고 이름 지었다고 13일 밝혔다. 그리스신화에서 죽음을 관장하는 하데스신의 이름을 붙인 이유는 이 효소가 세포의 삶과 죽음을 조절하기 때문이다.

방사선 치료는 암세포에 방사선을 쪼여 없애는 원리다. 방사선에 쬐인 세포는 암억제유전자인 ‘p53’이 급격히 증가한다. p53은 세포의 사멸을 촉진해 암세포가 스스로 죽도록 만든다.

그런데 일부 암 환자들은 암세포에 방사선을 쪼여도 p53이 활성화되지 않아 암세포가 죽지 않았다. 과학자들은 미지의 효소가 p53의 기능을 억제시킬 것이라는 추측만 했을 뿐 정확한 요인은 밝히지 못했다.

안 교수팀은 p53을 억제하는 효소를 발견해 하데스라고 이름 지었다. 세포 내 하데스 효소의 양은 사람마다 달라 방사선 치료의 효과에 차이가 생겼다. 같은 암 환자라도 하데스 효소가 많은 사람은 효과가 낮았고 재발될 위험도 높았다.

안 교수는 “향후 하데스 효소를 이용해 항암치료 효과는 높이고 재발 위험은 낮추는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세포 사멸과 분화’에 지난달 20일자에 게재됐다.

 

 



전동혁 동아사이언스 기자 jermes@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