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양자 컴퓨터, 처음 팔렸다 (공개)



사진


미래의 컴퓨터로 꿈꿔온 양자 컴퓨터가 판매용으로 처음 만들어졌다. 캐나다의 D-웨이브시스템스사는 5월 20일 128큐빗(qubit, 양자 비트의 줄임말) 프로세서를 장착한 컴퓨터 ‘D-웨이브 원(D-Wave One)을 시장에 내놓았다. 대당 가격은 무려 1000만 달러(약 108억 원).

양자 컴퓨터는 0 또는 1의 이진수를 기본으로 하는 디지털 컴퓨터와는 달리 0과 1이 동시에 존재하는 양자역학의 특성을 이용한다. 따라서 수많은 계산을 동시에 수행해 정답을 내놓을 수 있어 디지털 컴퓨터가 취약한 특정한 유형의 계산(패턴 인식이나 최단거리 찾기 등)을 빠르게 해낼 수 있다.

D-웨이브 원은 초전도체로 이뤄진 프로세서로 양자계산을 한 뒤 ‘양자냉각(quantum annealing)’이라는 방식으로 답을 내놓는다. 즉 다양한 에너지의 상태 가운데 가장 에너지가 낮은 상태가 정답이 되게 프로그램을 짠 뒤 극저온을 만들면 큐빗이 가장 에너지가 낮은 상태로 이동한다는 것.

놀랍게도 5월 25일 미국의 보안회사 록히드 마틴은 이 시스템을 구매한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양자컴퓨터를 이용해 컴퓨터의 소프트웨어를 주변의 센서에 연동시키는 ‘사이버-물리 시스템(cyber-physical systems)’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한다.

D-웨이브시스템스사의 최고기술경영자(CTO)인 조르디 로즈박사는 “이번 판매 성사는 수십 년 만에 마침내 양자계산을 실현시키는 데 성공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글 : 강석기 기자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